인천 조성환 감독 “페널티킥 키커 변경, 벤치 지시였어”


[스포츠니어스|성남=조성룡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델브리지에게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2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인천이 네게바와 김현, 아길라르의 골에 힘입어 김민혁의 골에 그친 성남을 3-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인천은 이날 경기 승리로 수원FC를 제치고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이날 인천은 많은 소득을 얻었다. 최하위 탈출 뿐 아니라 경기력 또한 좋았다. 계속해서 실점하던 수비들이 1실점으로 성남의 파상공세를 막아냈고 오랜만에 다득점까지 기록하며 활짝 웃었다. 이번 승리가 의미하는 것이 많아 보였다. 다음은 인천 조성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먼저 힘든 시기에 어려운 경기였다. 우리 선수들이 잘 극복해준 것 같아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 팬 여러분들도 마음껏 기뻐하셨을 것이다. 1로빈 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 다음 라운드에서 좀 더 나은 분위기로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계속해서 실점이 많았다. 세트피스 실점은 아쉽지만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무고사도 컨디션이 올라왔기 때문에 향후가 기대되는 경기였다고 본다.

페널티킥 키커가 변경한 것은 벤치의 지시였는가?
벤치에서 아길라르에게 넘겨줬다.

무고사를 투입하면서 김현이 센터백으로 들어갔다.
계속해서 붙이고 들어오는 상황이라 짧은 시간 안에 김현이 제공권을 가지고 있는 선수라 포지션 변경을 했다. 연습은 하지 않았다.

정동윤이 뮬리치를 막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지난 경기에서 본인 경기력이 저조하다보니 이번 경기 각오가 남달랐던 것 같다.

김도혁이 후반 투입 이후 도움까지 기록했다.
김도혁이 최근에 경기력이 좋지 못해서 본인 나름대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다. 이번 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했고 좋은 결과로 가져왔다.

이강현의 플레이는 어떻게 봤는가?
겨울부터 지금까지 훈련하는 태도 등이 있었다. 언젠가 한 번 기회를 부여하려고 했는데 타이밍을 찾지 못했다. 이번 경기에서 잘 준비한 대로 본인 기량을 잘 발휘한 것 같다. 많은 기회를 주리라 생각하고 있다.

델브리지는 올 시즌 최고의 경기였던 것 같다.
나도 공감한다.

네게바가 막판에 조금 아쉬운 느낌이었다.
네게바는 체력적으로 과부하가 걸린 것 같다. 마지막에 스프린트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것 같기도 해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부위는 정확하게 모르겠다.

오재석이 경기 막판에 부상을 당한 것 같았다.
내가 정확하게 듣지는 않았지만 심각한 정도는 아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YY5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