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감독 “체력적인 부담, 날 더워지니 더욱 고민”


[스포츠니어스|성남=조성룡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체력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2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성남은 김민혁이 골을 기록했지만 상대 인천의 네게바와 김현, 아길라르에게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상위권 도약을 노렸던 성남은 인천을 잡지 못하며 연패에 빠졌다.

성남의 입장에서는 많은 고민이 생길 법한 경기였다. 최근 흐름이 좋았던 성남은 이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상위권에서 경쟁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최소실점 팀이라는 명성에 맞지 않게 3실점을 했고 공격에서도 딱히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 다음은 성남 김남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먼저 인천유나이티드의 승리를 축하한다. 전반전에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이 전방 압박부터 잘 안됐다. 후반전에 포메이션 변화를 주려고 했다. 전반전에 전방 쪽에서 투톱이 상대를 몰아가는 장면이 잘 나오지 않았고 중원에서도 우리가 밀렸다. 후반에 좀 더 미드필드에서 공격적인 변화를 주려고 했던 것이 아쉬움이 남는다. 앞으로 우리가 상대할 팀이 상위권 팀들이다. 다시 준비해서 경기를 해야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체력이 떨어진 느낌이었다.
우리가 계속해서 경기를 치르면서 전방 압박을 하고 있다. 체력적인 부담이 있는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 날이 더워지면서 아무래도 체력적인 부분에 문제가 있을 것 같다. 때에 따라서는 수비적으로 내려설 때는 내려서야 할 것 같다.

김영광이 페널티킥을 잘 막았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그 부분은 다시 확인을 해봐야겠지만 VAR을 통해 심판이 판단한 것이다. 충분히 존중 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흐름을 타다가 1로빈 라운드에서 마지막에 연패를 당했다.
지난해 인천에 홈에서 대패를 당했고 선수들이 인지를 하고 있었다. 사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문제가 있다면 내가 변화를 줬던 것이 실수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Cib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