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골’ 전남 김현욱 “저 왼발잡이인 거 모르셨죠?”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광양=김현회 기자] 전남드래곤즈 김현욱이 최근 오른발로 연속적인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소감에 대해 전했다.

전남드래곤즈는 18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김천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홈 경기에서 김현욱의 두 골에 힘입어 정승현이 한 골을 만회한 김천에 2-1 승리를 따냈다. 지난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둔 전남은 이로써 최근 두 경기 연속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특히나 김현욱은 지난 안산전 도움에 이어 최근 두 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맹위를 떨쳤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현욱은 “최근 공격 포인트 세 개 중에 두 개가 오른발이다”라면서 “경기를 안 보신 분들은 아마 내가 왼발잡이인지 모를 거다. 내가 주로 왼발을 주로 사용하는 선수인데 코칭스태프가 과감하게 경기 도중 기회가 나오면 슈팅을 쏘라고 했다. 왼발잡이 치고는 그래도 오른발에 자신이 있다. 오늘 두 골을 넣으면서 그래도 등번호 값(10번)을 한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웃었다.

다음은 김현욱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김천상무가 선수 구성상 좋은 선수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우리가 그걸 대비해서 일주일을 준비했는데 내용이 잘 나왔다. 상대가 퇴장 당하면서 우리가 경기를 쉽게 할 수 있었다.

두 골을 넣었다. 득점 소감은.
프로 와서 한 경기 두 골은 처음이다. 골을 넣고 팬들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는데 다들 웃어주셔서 너무 기분 좋았다. 관중 분들을 또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 두 골을 넣으면서 그래도 등번호 값(10번)을 한 것 같아 만족스럽다.

왼발잡이인데 지난 안산전 어시스트에 이어서 오른발로 또 다시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오늘 두 번째 득점이 오른발이었다.
나도 많이 놀랍다. 최근 공격 포인트 세 개 중에 두 개가 오른발이다. 경기를 안 보신 분들은 아마 내가 왼발잡이인지 모를 거다. 내가 주로 왼발을 주로 사용하는 선수인데 코칭스태프가 과감하게 경기 도중 기회가 나오면 슈팅을 쏘라고 했다. 왼발잡이 치고는 그래도 오른발에 자신이 있다.

두 번째 골 장면에서 가슴 트래핑은 의도된 건가.
의도했다고 하면 말이 안 된다. 그냥 가슴에 맞았다. 사무엘이 나한테 강하게 넘겨준 공이었는데 사무엘에게 패스였는지 슛이었는지 물어보려고 한다. 아마 슈팅이었던 것 같은데 빗맞아서 나에게 온 것 같다. 하필이면 그게 오른발에 걸렸는데 운이 좋게 들어갔다.

전경준 감독에게 전술적인 질문도 많이 한다고 들었다.
전술적인 부분에서는 감독님을 많이 신뢰하고 있다. 하지만 선수들이 감독님의 전술과 전략을 어려워할 때도 있고 나도 그렇다. 이거보다 편한 길이 있을 수도 있을 거 같다는 내 의견도 감독님에게 내는 편이다. 경기장 가기 전에 모든 이야기가 완벽히 끝나야 그라운드에서 임기응변으로 대응할 수 있다. 그 부분을 감독님께서 좋게 봐주신 것 같다.

전남이 수비가 강한 팀으로 알려져 있다. 공격을 담당하는 선수로서 이런 평가를 들으면 자존심이 상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우리의 장점은 상대의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전술적으로 준비하면 수비를 잘한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그 다음 상황을 우리 공격수들이 풀어나가야 한다. 그게 우리 숙제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더 소통을 해서 더 공격적인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해야겠다.

최근 전남의 분위기가 좋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주고 있다. 3연전 치르면서 모든 경기에 나섰던 선수들은 체력적으로도 힘들어 한다. 하지만 지금처럼 분위기 좋게 다같이 으쌰으쌰하는 모습이 동료로서 고맙다. 우리 팀의 분위기가 좋다. 5월에 많은 경기 있는데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다가올 부산전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Ljw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