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선발’ 한국, 중국 상대할 올림픽 PO 1차전 명단 발표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고양=김현회 기자] 지소연이 도쿄올림픽을 위한 선봉장으로 출장한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8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 1차전 중국과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 후 한국은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2차전을 치른다. 1,2차전 합계로 한국과 중국 중 한 팀이 올림픽 무대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지소연을 최전방에 내세운다. 콜린 벨 감독은 지소연(첼시 위민)과 강채림(인천현대제철), 추효주(수원도시공사) 등을 공격진에 선발로 포함시켰다. 이민아와 장슬기, 이영주 (이상 인천현대제철) 등이 중원을 구축한다.

박세라(경주한수원)와 심서연(세종스포츠토토), 홍혜지, 임선주 등이 수비수로 나선다. 골문은 김정미(이상 인천현대제철)가 지킨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조소현(토트넘 위민)과 이금민(브라이튼 위민) 등은 백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 대표팀은 세 차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무대를 밟았지만 아직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낸 적은 없다. 대륙별 예선이 도입된 2004 아테네 올림픽 이래로 북한, 일본, 중국, 호주에 밀려 본선행에 실패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2bW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