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축 선수들의 부상 공백, 수원삼성의 고민이 깊어진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주축 선수들이 하나씩 부상으로 이탈하고 있다. 수원삼성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수원삼성은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원정에서의 소중한 승점 1점이지만 수원으로서는 아쉬운 결과다. 수원은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 1-2로 패배했고 전북현대와의 홈 경기에서도 1-3으로 패배하면서 2연패를 겪었다. 상대전적이 우위에 있었던 인천을 상대로 반등을 노렸지만 결과는 아쉬운 0-0 무승부였다.

수원삼성은 FC서울과의 경기를 치르기 전까지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승점을 쌓을 수 있었다. 특히 포항 원정에서 포항을 상대로 엄청난 경기력과 득점력을 보여주면서 상위권 경쟁에 뛰어들 수 있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슈퍼매치에서 정상빈이 경기 도중 부상으로 빠지게 되면서 수원의 실타래가 조금씩 꼬이는 모양새다. 정상반이 부상으로 빠지자 수원의 플랜B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서 결국 FC서울에 역전패를 당하기도 했다.

정상빈이 없는 수원은 파괴력이 부족해 보였다. 결국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1-3 패배를 당했다. 점수도 점수지만 최전방 공격수의 파괴력에서 차이가 났다. 일류첸코가 공격 포인트를 쌓으면서 점수는 3점 차이까지 벌어졌다. 수원은 후반 막판 염기훈이 기록한 한 골에 위안을 삼았다.

인천전을 앞두고 수원에 희소식이 들렸다. 정상빈의 부상 회복 속도가 박건하 감독의 생각보다도 빠르게 진행됐던 것이다. 박건하 감독도 “생각보다 회복 속도가 빨랐다”라며 놀라는 모습이었다. 동시에 “정상빈의 회복을 도운 의무팀의 노력이 있었다”라고도 전했다. 하지만 안타까운 소식도 함께 전해졌다. 시즌 초반 훌륭한 중원 장악력을 보여줬던 고승범이 부상으로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인천과 경기를 치른 수원의 공격은 조금 답답했다. 수원은 주로 긴 패스를 이용해 전방에 공을 뿌렸다. 주로 정상빈이나 김건희가 앞에서 그 공을 소유하면 중원에 있던 김민우나 한석종, 김태환 등이 공격에 가담하면서 수를 늘렸다. 전방 빌드업을 통해 공격 기회를 노렸지만 오반석과 김광석의 수비에 계속 막히는 모습이었다. 고승범의 빈자리를 최성근이 채우면서 열심히 싸워줬지만 공격과 역습 과정에서 고승범의 빈자리가 계속 아쉬움으로 남았다.

정상빈이 돌아오자 고승범이 빠졌다. 더불어 이날 경기를 통해 김민우도 부상을 당했다. 김민우의 부상으로 강현묵을 투입했지만 강현묵 카드도 긍정적인 면과 불안 요소가 공존한다. 공격 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골까지 기록할 뻔했지만, 후반 막판 다시 교체되어 벤치로 들어왔다. 박 감독은 강현묵의 재교체에 대해 “아무래도 어린 선수다 보니까 시간이 지나면서 움직임이 떨어지는 모습이 보였다”라고 전했다. 김민우와 고승범의 역할을 강현묵에게 맡기기에는 조금 무거운 짐으로 보인다.

경기를 마친 박건하 감독은 “고승범이나 김민우가 미드필드의 주축 선수들이다. 그런 선수들이 부상 당한 부분에서 고민이 많이 된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박건하 감독은 “기존에 있던 선수를 데리고 잘 준비해야 한다. 그 선수들도 잘 해줄 거라고 기대하고 믿고 있다”라며 선수단에 힘을 불어 넣는 듯한 말을 남겼다.

수원삼성은 아직까지는 K리그1 4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다행히 3위를 기록한 FC서울도 울산현대에 패배해 승점은 12점으로 같아졌다. 하지만 성남이 대구FC와 무승부를 거두면서 수원삼성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광주는 수원FC를 상대로 승점 3점을 챙기면서 10점까지 승점을 끌어 올렸다. 치열한 순위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수원은 오는 11일 제주 원정을 치러야 한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 선수층이 두터워야 경쟁에 유리하지만 현재 수원삼성의 허리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로 100%의 힘을 낼 수 없다는 점이 우려된다. 주축 선수들의 이탈로 수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지점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e9q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