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홈에서 수원삼성과 0-0 무승부 기록하며 연패 탈출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과 수원이 득점하지 못한 채 0-0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은 2연패를 끊고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삼성의 경기는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홈 팀 인천은 이날 4-4-2 다이아몬드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는 김현과 네게바가 공격수로 나섰다. 아길라르, 구본철, 김도혁, 델브리지가 다이아몬드 형태를 이뤘고 오재석, 김광석, 오반석, 김준엽이 포백라인을 구성했다. 이태희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수원은 3-5-2 형태로 나섰다. 김건희와 정상빈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김민우, 한석종, 최성근이 역삼각형 형태로 섰다. 이기제와 김태환이 측면에 배치됐고 박대원, 최정원, 장호익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수원 골문은 양형모가 꼈다.

인천은 아길라르가 팀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경기 운영을 펼쳤다. 앞에서 김현과 네게바가 공을 받기 위해 번갈아 내려오는 형태를 보였다. 수원은 전방으로 공을 길게 보내며 전방 빌드업을 노렸지만 인천 중원과 수비가 끈질기게 달라 붙으며 좀처럼 공격 장면을 내주지 않는 모습이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두 팀이 모두 변화를 줬다. 인천은 구본철 대신 송시우를 투입하며 득점을 노리는 모습이었다. 송시우가 들어오면서 네게바가 한 칸 밑으로 내려갔다. 수원은 김민우 대신 강현묵을 투입하면서 중원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후반전 들어 경기력을 끌어 올리던 인천에 악재가 터졌다. 후반 12분 오재석이 운동장 위에서 쓰러지면서 경기를 이어가지 못할 것 같다는 신호를 보냈다. 인천은 곧바로 정동윤을 투입하면서 오재석의 빈자리를 채웠다.

후반 17분 박건하 감독의 용병술이 터지나 싶었다. 김태환이 측면에서 중앙까지 공을 끌고 갔고 이를 곧바로 강현묵에게 넘겼다. 수비가 없었던 강현묵은 침착하게 슈팅을 기록했고 이는 바로 인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김태환이 드리블을 하는 과정에서의 파울 여부가 VAR을 통해 판독에 들어갔다. 김동진 주심의 판정 시간은 점점 길어졌다. 김동진 주심의 최종 판단은 노 골이었다. 잠시 멈췄던 경기는 5분이 지난 후반 22분이 되어서야 재개됐다.

인천은 후반 24분 김도혁 대신 김준범을 투입하면서 중원 기동력을 보강했다. 수원은 후반 33분 정상빈 대신 염기훈 카드를 투입하며 공격에 노련함을 더하는 모습이었다. 수원은 후반 40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제리치를 투입하고 강현묵을 빼는 선택을 했다. 수원은 후반 추가 시간 김건희 대신 유주안을 투입하기도 했다. 인천은 추가시간 아길라르와 네게바를 빼고 김채운과 김대중을 투입하며 수비 비중을 늘렸다.

두 팀은 이후에도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나 마지막 마무리를 짓지 못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2연패 이후 1무를 거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Ajx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