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네게바 “아길라르가 팀 적응에 많은 도움 주고 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에서 활약하는 네게바가 아길라르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삼성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인천은 비록 홈에서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지난 강원FC, 광주FC와의 경기에서 거둔 2연패를 끊고 다시 승점을 추가할 수 있었다.

이날 네게바가 뛰는 위치는 특별했다. 경남FC를 통해 국내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던 아길라르는 주로 측면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하지만 이날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역할을 소화하면서 아길라르와 김현에게 공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 전술적인 변화가 있었을 때는 본인의 자리인 측면 미드필더로 다시 위치를 잡기도 했다.

네게바는 이번 시즌 인천에 합류했다. 아직은 팀에 더 녹아들어야 한다는 평가도 있다. 네게바는 “그런 면에서 아길라르가 팀 적응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네게바는 “아길라르와 전술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팀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눈다. 아무래도 나보다 인천에 먼저 있었다 보니 아길라르가 팀을 더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둘 만의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계속 만드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인천유나이티드 네게바 경기 소감

경기 소감
좋은 경기라고 생각한다. 전반전에는 준비한 전술이 많이 이루어졌다. 기회를 못 살린 점이 아쉬운 부분으로 남고 있다.

무고사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측면과 중앙을 오가고 있다. 이전 소속팀에서 뛸 때와 다른점이 있나?
그 전에 있던 팀과는 다른 포지션을 보고 있다. 하지만 불편함과 어려움은 없다. 훈련을 통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아길라르와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아길라르가 나보다 인천에 더 있었다 보니 팀 적응에 도움을 많이 주고 있다. 훈련장 안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게끔 서로 좋은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주로 어떤 이야기를 나누나?
전술 이야기나 팀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나보다 아길라르가 팀을 더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아길라르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둘 만의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계속 만드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번 시즌 세 개의 공격 포인트 기록하고 있다. 목표는 ?
개인적인 공격 포인트 보다는 팀이 승리할 수 있게 돕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 그게 내 포인트로 이루어진다면 그걸 통해서 경기 결과를 가져오고 싶다.

함께 뛴 말컹과 무고사를 비교해줄 수 있나?
두 선수 모두 스타일이 다르다. 말컹은 피지컬과 헤딩 능력이 뛰어나다. 무고사는 움직임이 말컹보다 좋은 것 같다. 공을 컨트롤하고 경기 운영 면에서 말컹보다 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77w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