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전 무승부’ 수원삼성 박건하 “고승범-김민우 부상에 고민 깊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에 박건하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박건하 감독은 “경기가 이대로 끝났다는 점에서 양 팀 모두 아쉬움이 남는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수비진에게는 실점 부분에 있어서 상대 높이를 대비해 준비했다. 경기를 승리로 가져오진 못했지만 실점하지 않은 점에 칭찬하고 싶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공교롭게도 수원은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조금씩 부상을 당하며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고승범에 이어 김민우도 이날 부상으로 강현묵과 교체됐다. 박 감독은 “고승범이나 김민우가 미드필드의 주축 선수들이다. 그런 선수들이 부상 당한 부분에서 고민이 많이 된다. 그러나 오늘 최성근도 그렇고 한석종도 포지션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기존에 있던 선수를 데리고 잘 준비해야 한다. 그 선수들도 잘 해줄 거라고 기대하고 믿고 있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경기가 이대로 끝났다는 점에 양 팀 모두 아쉬움이 남는다고 생각한다. 오늘 미드필드 같은 경우 고승범도 부상이 있었고 김민우도 전반 부상으로 변화를 줬다. 한석종과 최성근이 위치에서 열심히 해줬다. 수비진에게는 실점 부분에 있어서 상대 높이를 준비했다. 경기를 승리로 가져오진 못했지만 실점하지 않은 점에 칭찬하고 싶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강현묵의 재교체에 대해서
강현묵의 경우는 김민우 전반전 끝나고 부상이었다. 고민을 했다. 교체 카드로 염기훈과 강현묵이 있었다. 팽팽한 경기다 보니까 강현묵이 밀고 들어가는 장면을 원했다. 취소된 득점 상황에도 나왔듯이 공격에도 기대하는 면이 있어서 교체를 했었다. 나중에는 아무래도 어린 선수다 보니까 시간이 지나면서 움직임이 떨어지는 모습이 보였다. 승부를 결정하기 위해 제리치를 투입하게 됐다.

부상으로 빠진 고승범 대신 기용한 최성근의 활약에 대해 평가하자면
최성근 같은 경우 정말 오랜만에 경기를 뛰었다. 워낙 능력이 있는 선수다. 오늘도 잘해줄 거라고 믿고 있었다. 잘 기다려준 부분에 대해서도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 오늘 경기에서도 오랜만에 뛰어서 어려웠을 텐데 중심을 잡아줬다고 생각한다.

김민우의 상태는?
타박을 입었다. 본인은 뛰려고 했었다. 정확한 상황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정상빈의 복귀 활약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는지 
부상 이후에 오랜만에 경기를 하는 거라 사실 걱정도 했다. 사실 전반전 정도에 교체를 하고 다음경기를 준비하려고 했었는데 몸놀림도 좋아서 시간을 더 많이 줄 수 있었다. 득점은 하지 못했지만 공격에서 내가 원했던 부분들 빠져다니고 상대 수비를 흔들어준 부분이 좋았다. 오늘 경기를 많이 뛰었다. 어린 선수라 점점 좋아질 것이다.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좋은 활약을 펼치던 선수들이 한 명씩 다치면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
고승범이나 김민우가 미드필드의 주축 선수들이다. 그런 선수들이 부상 당한 부분에서 고민이 많이 된다. 그러나 오늘 최성근도 그렇고 한석종도 포지션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기존에 있던 선수를 데리고 잘 준비해야 한다. 그 선수들도 잘 해줄 거라고 기대하고 믿고 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2is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