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박건하 감독의 걱정을 덜어준 정상빈의 회복 속도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박건하 감독이 정상빈의 회복에 대해 언급했다.

수원삼성을 이끄는 박건하 감독은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연패를 하고 있다. 고승범과 니콜라오는 부상이다. 최성근을 선발에 세웠다. 정상빈은 생각보다 회복이 빨라서 선발로 넣었다. 승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이기기 위해 준비했다”라며 경기 각오를 전했다.

이날 경기가 열리기 전 발표된 수원의 선발명단에 반가운 이름이 있었다. 부상에서 복귀한 정상빈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박건하 감독은 “젊어서 회복이 빠른 부분도 있다. 아무래도 우리 의무팀이 치료를 열심히 해줬다. 본인도 회복에 대한 의지가 있었다. 그래서 빠르게 회복했다고 본다”라며 정상빈의 복귀에 밝은 표정을 지었다.

수원삼성은 슈퍼매치에 이어 지난 3일 열린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1-3으로 패배하면서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2연패를 하면서 시즌 초반에 비해 승점 사냥이 조금 주춤한 상황이다. 박 감독은 “초반 승점보다 매 경기 지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지금 상황이 아무래도 최근 이기지 못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오늘 경기도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수원은 상대 인천에 비해 하루 더 경기를 쉬었다. 더불어 인천의 경우 지난 광주전 당시 문지환의 퇴장으로 10명이 경기를 소화했다. 수원으로서는 인천에 체력적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회다. 그러나 박 감독은 “체력적으로 조금 낫긴 하지만 정신적인 부분이 중요한 게 있다. 우리나 인천이나 승리가 필요하다. 그런 부분이 필요하다고 본다”라며 체력보다 정신력이 중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박건하 감독은 니콜라오의 부상에 대해서는 “1주일 정도 치료가 진단이 나왔다. 그 이후 상태를 지켜봐야 할 거 같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g4Z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