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보다 하루 덜 쉰 인천, 조성환 감독의 생각은?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조성환 감독이 체력 문제에 대해 “큰 문제가 없다”라고 밝혔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A매치 2주간 휴식기간 동안 준비한 걸 광주전에서 실행하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다. 짧은 시간이나마 빌드업이나 수비에 대해 준비했다. 준비한 만큼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인천은 강원FC와의 경기에 이어 지난 4일 광주FC와의 경기에서 연달아 패배하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특히 지난 광주전 당시 문지환이 퇴장당한 데 이어 이날 경기에서 맞붙는 수원삼성에 비해 하루 부족한 휴식 시간을 가져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조성환 감독은 “계속해서 경기를 끌고간 부분이 아니라 A매치 휴식기도 있었고 충분히 체력 회복 시간도 있었다. 하루 차이는 극복할 수 있다. 어렵게 놓인 상황을 선수들이 인지하고 있다. 오늘뿐만 아니라 전북전도 체력엔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그걸 또 경기력으로 극복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년 상대한 수원과 새 시즌을 통해 새롭게 맞이하는 수원의 차이에 대해서는 “작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를 통해서 수원이 단단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계속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상대 전적에서도 열세이기도 하지만 작년 좋은 경험도 있다. 오늘 경기도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X7l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