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 “드릴 말씀 없는 무기력한 경기, 팬들께 죄송”


[스포츠니어스|포항=조성룡 기자] 포항 김기동 감독은 팬들에게 사과를 했다.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 전북현대의 경기 에서 홈팀 포항은 임상협이 골을 넣었지만 전북 일류첸코에게 두 골, 한교원에게 한 골을 내주면서 1-3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최근 부진에 빠지고 있는 포항은 이날 경기까지 여섯 경기동안 무승이라는 부진에 빠졌다.

부진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승점 3점을 노렸던 포항은 아쉽게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포항에서 뛰었던 일류첸코가 맹활약하면서 득점했다는 것은 속이 쓰릴 법한 일이다. 이 경기를 앞두고 포항은 수비의 안정화를 추구했지만 숙제는 풀리지 않았다. 다음은 포항 김기동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드릴 말씀이 없다. 홈에서 패배한 것보다 경기력이 아쉽다. 항상 선수들에게 “홈에서 지더라도 팬들에게 감동 주는 축구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지 못했다. 먼저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하고 싶다. 무기력한 경기를 했다. 빠르게 재정비해서 다시 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떤 부분에서 고전했다고 생각하는가?
일단 세밀한 부분에서는 확실히 전북 선수들이 경험 있고 실력 있다고 생각한다. 전북은 단순한 플레이와 떨어지는 세컨볼과 마지막 패스가 정확했다. 이런 부분에서 우리가 좀 더 약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기본적으로 팀 균형과 조직력이 지난해보다 많이 떨어져 있다. 경기 전에도 얘기한 것처럼 득점하는 부분보다 균형과 조직력에 대해 선수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지난해에 경기를 했던 선수들이 다 나가고 새로운 선수들이 있으니 계속 손발이 맞지 않은 부분이 나온다. 최대한 빨리 만들어가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오범석의 이른 교체 이유는?
우리가 실점하고 나서 미드필드에서 변화를 주기 위해 교체를 했다.

신광훈의 퇴장 공백이 예상된다
자신이 조심했어야 했는데 경험 있는 선수가 그런 행동을 했다는 것에 아쉽게 생각한다. 팀 상황을 보고 거기에 맞는 선수들을 확인해 경기를 준비하도록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YYM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