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E 바비오, 골 세리머니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둘째 임신’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서울이랜드의 바비오가 아이를 위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공교롭게도 상대는 친정팀이었던 부천이다.

바비오는 4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를 상대로 멋진 터닝슛을 기록했다. 공교롭게도 친정팀을 상대로 멋진 골을 신고하며 서울이랜드의 4-0 대승에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바비오는 “저번주부터 부천전을 대비해 팀이 전체적으로 준비를 잘했다. 그래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바비오는 서울이랜드 소속으로 첫 골을 기록했다. 공교롭게 상대는 ‘친정팀’ 부천이다. 불과 작년까지 부천 유니폼을 입고 뛰었기에 골을 기록해도 세리머니를 펼치기 어렵다. 그러나 바비오는 이날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공을 유니폼 안으로 품었다. 바비오에게 아이가 생긴다는 신호였다.

바비오는 “우연찮게 부천전에 골을 넣었다. 부천에 대한 존중은 당연히 있다. 아내가 둘째 임신으로 브라질에 있는데 아이를 위한 세리머니였다”라면서 “지금은 브라질이 아침이라서 연락을 못했다. 골 넣은 영상과 세리머니 한 걸 보여줄 거다. 둘째 아이가 태어나면 그 이후에 컸을 때 자기가 이렇게 세리머니 했다고 비디오도 보여주고 싶다”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다음은 서울이랜드FC 바비오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는 어려웠다. 이번 경기가 중요했다. 저번주부터 부천전을 대비해 팀이 전체적으로 준비를 잘해서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작년에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PK골을 넣은 적도 있었는데 유니폼을 바꿔입고 골을 넣으니 기분이 어떤가
작년 부천에서 경기할 때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고 올해 또한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했다. 어쨌거나 부천과 경기에서 골을 넣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작년 부천 축구와 정정용 감독의 축구에 어떤 차이가 있나?
크게 다르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서울이랜드로 이적했고 이 팀에 최선을 다해야 하는 선수로서 지내고 있다. 올해 목표를 하는 걸 노력하면 앞으로 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다.

공격수로서 정 감독의 축구를 경험하면서 어떤 게 가장 인상적이고 본인의 축구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감독님은 평소 훈련 전이나 후에 영상을 보면서 팀에 대한 분석을 하고 이 경기에서 어떤 부분을 공략해야 하는지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말씀해주신다. 이번 경기는 포지션을 깊게 놓고 속도를 이용해서 경기를 하라고 말씀해주셨다. 레안드로와 베네가스가 많이 도와줘서 잘 통했다.

시즌 초반보다 점점 외국인 선수들과 호흡이 좋아지는 거 같다.
훈련 외적으로도 같이 다니면서 얘기도 많이 한다. 훈련하면서 세세한 부분을 이야기한다. 움직임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한다. 대화를 통해 계속 맞춰 나가고 있다. 더 나아지고 있다. 이런 부분은 외국인 선수뿐만 아니라 한국인 선수들과도 호흡이 좋았기 때문에 더 좋아지는 경기를 한다고 생각한다.

올해 서울이랜드에서 개인적인 목표는?
매 경기 어렵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서울이랜드에서 성공하고 싶고 팀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도움이나 골에 많은 도움을 주고 싶다.

초반 베네가스의 패스 받아서 골을 놓쳤는데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기회를 못 살렸을 때 기분이 안 좋았다. 빨리 잊고 다음 순간을 준비하겠다는 마음이 컸다. 그 이후 골을 기록해서 좋아졌다.

부천 상대로 세리머니를 안할 수 있었는데 아이와 관련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전에도 골을 넣기 위해 항상 노력을 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우연찮게 부천전에 골을 넣었다. 부천에 대한 존중은 당연히 있다. 아내가 둘째 임신으로 브라질에 가 있는데 아이를 위한 세리머니였다.

골을 넣었다. 가족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지
지금은 브라질이 아침이라서 연락을 못했다. 서울이랜드에서 첫 골 기록해서 기쁘고 아직 이 팀에서 해야 할 게 많다. 경기를 하면 할 수록 더 좋아지는 모습을 보고 응원 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세리머니에 관한 이야기도 전할 예정인가?
골 넣은 영상과 세리머니 한 걸 보여줄 거다. 둘째 아이가 태어나면 그 이후에 컸을 때 자기가 이렇게 세리머니 했다고 비디오도 보여주고 싶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GNf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