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김현 “머리 기르는 이유? 아버지가 좋아하셔서”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김현회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김현이 머리를 기르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인천은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의 홈 경기에서 아길라르와 김현, 네게바, 아길라르의 연속골에 힘입어 수원FC를 4-1로 대파했다. 지난 라운드 FC서울전에서 0-1로 패한 인천은 이로써 시즌 2승째를 거두게 됐다.

김현은 이날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인천에서의 데뷔골을 뽑아냈다. 지난 시즌 부산에서 7경기에 나서며 한 골을 기록한 게 전부였던 그는 올 시즌 인천으로 이적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나 코로나19 확진으로 팀에서 빠져 있는 무고사의 공백을 안정적으로 메우고 있다.

이날 김현은 페널티킥 득점 이후 무고사를 상징하는 ‘스트롱맨 세리머니’로 무고사의 쾌유를 빌었다. 김현은 “선수들끼리 골을 넣게 되면 무고사 세리머니를 하자고 약속했다”면서 “무고사가 빨리 팀에 복귀하기를 기원해서 하게 됐다. 경쟁자이기도 하지만 무고사가 아픈 상황이고 경쟁자라고만 생각하면 좋은 팀이 될 수 없다. 잘 해줄 수 있는 게 많은 선수다. 빨리 돌아와서 팀에 기여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은 지난 시즌 K3리그 화성FC까지 내려갔던 경험이 있다. 이후 부산을 거쳐 인천으로 이적했다. 김현은 “변명이 될 수는 있지만 이만저만 해서 K3리그로 가게 됐었다”면서 “하지만 그 시간도 소중했다. 짧았지만 화성FC 김학철 감독님에게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 인생에서도 개인적으로 도움이 많이 됐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K리그 선수가 군 문제가 아닌 문제로 K3리그로 내려갔다가 복귀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프로축구연맹

김현은 “인천에 올 때 큰 부담감은 없었다”면서 “인천에 와서 내가 좋아하는 선수들, 코칭스태프와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다. 동계훈련이 즐겁고 행복했다. 그게 도움이 됐다. 부족했던 부분을 동계훈련을 통해서 많이 채웠다.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감독님께서 공중볼 경합이나 앞에서 많이 싸워주고 수비적인 걸 요구하신다. 이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은 올 시즌 투쟁적인 플레이로 최전방에서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

올 시즌 긴 머리를 휘날리며 그라운드를 누비는 그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연상케 한다는 팬들의 반응도 있다. 김현은 “아버지가 내 긴 머리를 좋아하신다”면서 “아버지를 위해 기르고 있다. 초반에는 머리가 길면 운동을 할 때 불편했는데 이제는 적응이 됐다. 한 번 묶어보려고 한다. 계속 기를 생각이다”라고 웃었다. 김현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비교해 주시면 기분이 좋다. 어릴 때부터 좋아했던 선수다”라고 전했다.

서서히 부활에 성공하고 있는 김현은 “감독님께서 큰 부담을 주시진 않지만 내 스스로 감독님에게 보답해야 한다는 걸 명확하게 알고 있다”면서 “절실하게 준비했다. 올 시즌 8골에서 10골 정도를 목표로 잡았다. 많은 골을 넣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footballa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k5L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