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굴’ 와서 승점 3점 따겠다고 자신감 보인 제주 남기일 감독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승점 3점을 따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1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제주 남기일 감독은 “계속해서 일정 빡빡하게 경기를 하고 있다”라면서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담도 있고 원정에 대한 피로감도 있겠지만 이번 경기에서 울산을 상대로 이길 준비 하고 나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남 감독은 “선수들도 충분히 자신감 있다. 계속되는 경기지만 경기력도 계속 좋아지고 있다. K리그1에 돌아와 선수들이 잘 적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도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준비하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강팀 울산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따내겠다고 당당히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고민거리는 있다. 최근 제주는 1승 3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지만 득점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있다. 그동안 제주의 득점을 보면 주로 수비진에서 득점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격진에서 골을 나오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우리가 그동안 네 경기 동안 안현범이 두 골을 넣었고 정운이 한 골을 넣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남 감독은 “역습에서 넣는 부분도 있었고 압박을 통해 넣은 골도 있었다. 매 경기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기회도 있었고 상대 문전까지 잘 전달돼 골을 넣을 수 있었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공격수들에게 이번 경기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해줬고 좀 더 집중력을 발휘하도록 했다. 후방부터 공격수에게 공을 잘 전달해야 한다. 공격수가 골을 넣을 것을 기대하고 있고 그렇게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egr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