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데뷔골’ 제리치, “강원 김병수와 나쁜 관계 아니야”

수원삼성 제리치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제리치에게 김병수 감독이란?”. “그냥 전 감독”.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는 전반 10분 강원 실라지가 선제골을 터트리면서 강원이 앞서갔지만 수원 제리치가 33분 타점 높은 헤더로 동점 골을 터트리면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제리치는 이날 경기가 수원에서의 첫 선발 출전이었다.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아 개막 이후 교체로만 나섰지만 로테이션의 일환으로 이날 그라운드를 일찍 밟았다. 또 수비수 민상기가 이른 시간 부상으로 나가면서 교체 카드가 의도치 않게 사용되어 제리치는 이날 데뷔 골과 함께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음은 제리치의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선 패배하지 않아서 다행이다. 나쁜 경기는 아니었지만 우리는 최대한 많이 이겨야 한다. 지금 모습을 이어가면서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 종료 직전 우리의 공격 상황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되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가 많아서 힘들지만 승리를 위해서 나아가겠다.

지난해에는 부상으로 힘든 시간이었는데 앞으로의 계획은?
내 개인의 득점도 중요하지만 팀의 승리가 제일 중요하다. 득점과 승리를 동시에 잡고 싶다. 작년에 부상이 길었는데 오늘 오랜만에 풀타임을 소화해서 만족하다.

본인을 많이 기용하지 않았던 강원 김병수 감독 앞에서 득점했다
물론 개인으로서 행복한 시간은 아니었지만 나쁜 관계는 아니다. 당시 김병수 감독의 전술과 맞지 않았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K리그에서 오래 활약하고 있다
수원이라는 강팀에 와서 만족하고 있다. 한국에 오기 전에 수원과 FC서울 두 팀만 알았다. 수원은 외국인 선수를 많이 존중하고 지원해준다. 클럽하우스도 만족스럽다. 수원에서 오래 활약했으면 좋겠다.

수원이 정말 우승할 수 있을까?
물론이다(of course).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그렇게 되길 바란다. 선수단은 전북현대와 울산현대 바로 밑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슈퍼매치에 대한 생각은?
수원이 오랜 시간 승리가 없었지만 마지막 슈퍼매치에서 수원이 이겼다고 알고 있다. 슈퍼매치도 중요하지만 나에게는 모든 경기가 중요하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이 하나가 되서 100%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승리하는 데만 집중하겠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Fge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