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독이 되고 말았던 성남 김남일 감독의 승부수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박태준의 명단 제외에 대해 설명했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 성남FC의 경기에서 원정팀 성남은 전반전 상대 김민우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전반전부터 박정수가 퇴장 당하며 고전한 성남은 결국 올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이날 성남은 시즌 첫 경기에 비해 백 스리 라인에서 많은 변화를 줬다. 마상훈과 이창용을 선발에서 제외했고 대신 박정수와 이종성을 투입했다. 리차드를 제외한 두 명을 교체한 것이다. 그나마 마상훈은 교체 명단에 들어 있었지만 이창용은 이번 원정길에서 제외됐다.

백 스리 라인에 제법 큰 폭의 변화를 준 것이었다. 첫 경기에 나온 선수들이 부상을 당한 것은 아니었다. 이에 대해 성남 김남일 감독은 ‘빌드업’을 위한 변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첫 경기에 실점하지 않은 것은 고무적이지만 그래도 빌드업 과정에서 무언가 부족함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감독은 이종성과 박정수가 수비적으로도 괜찮지만 빌드업에 강점이 있기 때문에 선발 명단에 넣었다고 밝혔다. 특히 친정팀을 상대하는 이종성에 대해서는 “의지가 강하다. 수원에 있었기 때문에 상대를 잘 안다는 것도 고려했다. 이를 최대한 살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 감독의 구상은 결과적으로 실패하고 말았다. 빌드업이 문제가 아니었다. 박정수와 이종성은 전반 초반부터 거친 플레이로 경고를 받았다. 당시 경기 상황을 봤을 때 불필요한 반칙이었고 경고였다. 그리고 박정수는 다시 한 번 하지 않아도 될 태클로 인해 한 차례 더 경고를 받고 전반전에 퇴장 당했다.

이종성 또한 의욕이 넘쳤다. 하지만 그만큼 불안했다. 일찌감치 경고를 받은 이종성은 남은 시간 동안 추가로 경고를 받을 수 있기에 아슬아슬했다. 김 감독은 그의 의욕을 장점으로 꼽았지만 마냥 장점이라고 보기 힘들었다. 결과적으로 김 감독 또한 “두 선수 모두 첫 경기라 긴장한 것도 있었고 의욕이 너무 넘친 부분도 있었다”라고 인정했다.

물론 김 감독이 원했던 후방에서의 빌드업은 제법 잘 돌아갔다. 하지만 상대 수원삼성에 중원이 장악당한 상황에서 최후방 수비수들의 패스는 의미를 두기 어려웠다. 최후방에서 공이 돌다가 긴 패스로 공략하는 플레이가 반복됐다. 빌드업 만을 위한 빌드업을 하는 느낌이었다.

경기 전부터 김 감독은 수비를 강조했다. 과감하게 백 스리에 변화를 주면서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오히려 독이 되고 말았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이 한 번의 패착이 큰 타격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감독의 머리는 상당히 아파질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4mk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