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도전’ 수원삼성 박건하, “지금은 로테이션보다 승리에 초점”


수원삼성 박건하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명재영 기자] 수원의 시즌 초 목표는 확실한 승리 분위기다.

7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수원삼성과 성남FC의 경기가 열린다. 지난 1라운드에서 광주FC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둔 수원은 이번 성남전에서도 승리를 거둬 시즌 초반부터 분위기를 확실히 끌어올린다는 각오다. 로테이션을 가동하는 일부 팀과 다르게 수원은 지난 광주전과 거의 동일한 구성을 들고나왔다.

수원 박건하 감독은 경기 전 사전 인터뷰에서 “3월에 경기가 많은데 우리 선수들이 지난 개막전에서 잘 해줬다”면서 “믿음을 가지고 지난 경기에 출전했던 선수들을 다시 준비시켰다. 로테이션은 경기를 치르면서 상대에 맞게 준비할 것이다. 지금은 로테이션보다 초반 분위기를 확실히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상대 팀 성남은 2미터가 넘는 장신 공격수 뮬리치가 선발로 나선다. 박건하 감독은 “지난 경기를 확인했지만 확실히 높이에서 강점이 있는 선수”라며 “우리 선수들이 신장이 크진 않지만 이 부분을 너무 신경 쓰게 되면 오히려 더 어려워진다. 우리가 하던 대로 협력 수비를 통해 막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에서 성남으로 임대 이적한 이종성도 선발로 경기에 나선다. 박건하 감독은 “작년까지는 동료였지만 지금은 그라운드에서 적으로 만나는 만큼 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선수들을 믿고 경기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Mfn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