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학폭’ 논란 흥국생명 꺾고 프로배구 선두로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여자 프로배구팀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꺾고 선두 자리에 올라섰다. 여자배구 판이 뒤집힌 셈이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6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3-1(25-19, 25-19, 22-25, 25-17) 승리를 거뒀다. 주포 러츠는 30점, 강소휘는 18점을 기록, 이소영도 17점을 기록하며 팀의 4연승에 힘을 보탰다. 승점 3점을 얻어낸 GS칼텍스는 18승 9패, 승점 53점으로 흥국생명과 동률을 기록했으나 세트 득실률에 앞서면서 마침내 흥국생명을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절대 1강으로 여겨졌다. 국가대표 자매 이재영, 이다영과 함께 김연경까지 품으며 의심의 여지 없는 우승 후보였다. 시즌 초반부터 치고 나간 흥국생명은 GS칼텍스와 승점 차이를 두 자릿수로 벌리기도 했다. 하지만 외국인 선수 교체, 팀 불화설, 이재영과 이다영의 학교 폭력 징계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팀 분위기는 최악으로 치달았다.

홈팀 GS칼텍스는 세터 안혜진과 러츠, 이소영, 강소휘, 센터 문명화와 문지윤, 리베로 한다혜가 선발로 나섰다. 김유리 대신 문지윤이 중앙에 들어섰다. 흥국생명은 세터 김다솔과 브루나, 김연경, 김미연, 센터 김세영과 이주아, 리베로 도수빈이 출전했다.

1세트에서는 GS칼텍스가 안혜진의 연속 서브 득점을 성공시키며 2-0 으로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러츠-이소영-강소휘 삼각편대의 고른 활약으로 10-6 리드를 잡았다. 흥국생명도 브루나를 앞세워 9-10 맹추격했지만 안혜진 서브에 다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흥국생명은 16-21에서 김미연을 불러들이고 이한비를 투입해 맹공을 퍼부었고 19-23으로 따라붙었지만 GS칼텍스가 강소휘 서브로 먼저 25점을 채웠다.

2세트에서는 김세영이 공격성공률 100% 기록 중이던 이소영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양 팀의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GS칼텍스는 수비 후 매끄러운 연결과 이소영, 강소휘의 마무리로 17-1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흥국생명은 김채연의 서브 득점을 기점으로 추격하는 듯했지만 러츠의 공격에 13-18로 끌려갔다. 20-14를 만든 GS칼텍스가 러츠 블로킹으로 22-16 기록, 그대로 세트 스코어 2-0이 됐다.

3세트에서는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브루나를 앞세워 9-9까지 따라잡더니 김채연의 서브 득점으로 10-9 역전까지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 연속 공격 득점으로 20-18, 이소영 공격 범실로 21-18 점수 차를 벌렸고 브루나가 활약하면서 23-20이 됐다. 23-22에서 브루나의 백어택, 이주아 블로킹으로 흥국생명이 한 세트를 따낼 수 있었다.

4세트에 접어들어 GS칼텍스가 문지윤 활약에 힘입어 초반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강소휘 공격을 방어한 뒤 김미연 반격 성공으로 맹추격했다. 김채연과 김연경, 이주아의 활약으로 10-8까지 역전했지만 GS칼텍스도 만만치 않았다. 문명화 서브 득점으로 13-12 역전에 성공, 흥국생명은 서브 범실로 아쉬움을 남겼다. GS칼텍스는 강소휘를 앞세워 4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GS칼텍스는 흥국생명과 맞대결에서 탄탄한 수비 조직력을 앞세우며 천천히 흐름을 잡았다. 거기에 러츠와 이소영, 강소휘까지 공격에서 자기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리드를 잡았다. 김유리가 빠졌지만 문명화와 문지윤이 버텨줬다. 수비 후 연결과 반격 과정을 매끄럽게 이어가며 경기 흐름을 잡았다. 흥국생명 대항마로 꼽히던 GS칼텍스가 드디어 흥국생명을 잡을 수 있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To0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