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첫 경기 치르는 부천 이영민 “자신감이 중요하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부천의 이영민 감독이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강조했다.

부천FC1995를 이끄는 이영민 감독은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를 앞두고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특히 이영민 감독은 “홈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라면서 “선수들에게도 팬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전했다. 나도 팬들에게 좋은 결과를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비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영민 감독의 부임으로 부천은 다시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 다만 지난 시즌 좋지 않았던 성적으로 인해 선수들의 분위기가 침체됐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영민 감독은 그런 시선에 대해 “과거의 일은 내가 평가할 수 없다”라며 전임 감독에 대한 예의를 지켰다.

이 감독은 “내가 부임하고 겨울에 강조한 게 있다. 우리 선수들이 경험이 부족한 친구들이 많지만 그만큼 가능성 있는 친구들도 많다. 그 친구들의 가능성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했다. 자신감도 심어줬다”라며 “선수들의 발전을 돕기 위해서 영상을 따로 분석해 주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과는 다를까. 이번 이적시장을 살펴보면 살짝 의문이 들기도 한다. 부천은 골키퍼 전종혁을 비롯해 수비수 김정호도 영입하며 수비 선수층을 보강했지만 공격 면에서는 다소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존재한다.

이에 이영민 감독은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동 연령대 선수들 중에는 가장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수비를 보강하는 일도 중요했다. 팀이 실점하게 된다면 선수들의 자신감이 떨어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우리 팀이 갖고 있는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래서 수비 조직력도 이번 시즌을 준비하면서 많이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이영민 감독이 이번 시즌 부천 선수단에 강조하는 지점은 ‘자신감’이다. 선수들의 가능성을 믿고 이들에게 자신감을 부여한다면 충분히 좋은 축구를 펼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q4E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