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페레즈 감독 “공동 주장 강민수와 박종우, 확실히 서로 다른 성향”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부산아이파크 페레즈 감독은 여유있는 모습이었다.

28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산아이파크와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산 히카르도 페레즈 감독은 이번 경기에 대해 “서울이랜드는 정정용 감독이 작년에 부임한 이후로 조직적으로 팀을 잘 갖췄기 때문에 이에 대응할 방법을 고민했다. 상대가 가지고 있는 장점과 단점을 잘 공략해서 첫 경기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페레즈 감독에게는 이번 경기가 첫 경기다. 그만큼 선수들에게 많은 부분을 강조했을 것이다. 그는 “아직 경기 전이기 때문에 다 공개할 수는 없다”라면서 “나중에 경기가 끝나고 난 다음에 경기에 대한 피드백을 드릴 수 있다. 우리 경기 모델을 갖추기 위해 집중했다. 상대방이 우리를 통제할 수 없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격렬하게 공격하면서 빠르게 수비 전환 또한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부산은 상당히 많은 선수단 개편이 있었다. 특히 공격진에는 젊은 선수들이 많아졌다. 이들에게 동기부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페레즈 감독은 “부산은 U-22 자원들이 많이 있는 팀이다”라면서 “동계훈련 기간 동안 선수들이 코칭스태프를 믿고 헌신적으로 따라주길 바랐고 프로다움을 갖추기를 원했다. 이후 어떤 결과가 나오든지 감독이 책임진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래서 젊은 선수들은 본인들이 연습했던 것에 집중하기만 하고 되고 지시한 것에 따라와주고 헌신해주면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게다가 부산은 올 시즌을 앞두고 강민수와 박종우를 공동 주장으로 선임하는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이에 대해 페레즈 감독은 “주장이라는 자리가 굉장히 중요하다”라면서 “강민수와 박종우는 잘 아시다시피 굉장히 다른 성향의 선수들이다. 하지만 이 두 선수의 장점들이 각각 서로를 보완할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두 사람을 공동 주장에 임명해 장기적으로 또다른 어린 선수들 사이에서 리더를 만들려고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두 선수가 본보기가 되어 새로운 리더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부산은 외국인 공격수 드로젝을 교체 명단에 넣었다. 지난 18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팀 훈련에 합류해 시간이 짧지만 페레즈 감독은 과감하게 그를 명단에 넣었다. 이에 대해 그는 “드로젝은 약 10일 전에 격리가 끝난 상태였다. 이번 경기에서는 엔트리에 포함됐지만 90분 내내 출전할 몸 상태는 아니다”라면서 “최대한 컨디션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했고 교체 투입 정도는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드로젝은 굉장히 프로페셔널한 선수다. 아주 이상적인 환경에 처한 것은 아니지만 마음가짐과 집중력이 잘 준비되어 있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질문이 이어지자 부산 페레즈 감독은 “남은 질문들은 경기가 끝나고 하겠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는 기자들의 질문을 모두 다 받아주겠다”라고 웃으면서 마무리한 뒤 다시 라커룸으로 돌아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4Hx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