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가 ‘극한직업’ 수원삼성 토종 공격수로 살아가는 법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수원삼성 김건희가 마음 속에 담아뒀던 깊은 이야기를 꺼냈다.

수원삼성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에서 후반 5분 터진 김건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김건희는 이날 후반 5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며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건희는 “항상 수원이라는 팀의 공격수는 외국인 선수와 경쟁했다. 조나탄, 타가트와 경쟁했고 올 시즌에는 제리치와 경쟁해야 한다”면서 “올 시즌 목표는 외국인 선수들과 경쟁해서 가장 많은 골을 넣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원삼성 유소년 출신으로서 수원이라는 팀이 국내 선수가 성장하고 발전해서 해외에 나가고 스타가 되기보다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에 늘 초점이 맞춰져 있었던 게 아쉬웠다”면서 “김태환이 영플레이어상도 받고 다같이 성장해서 더 높은 수준의 축구를 하고 싶다”고 뼈 있는 말을 던졌다.

다음은 김건희와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오랜 만에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 감사하다. 개막전에서 계속 승리가 없었는데 한 마음 한 뜻으로 개막전 승리에 대해서 생각하고 준비했다. 그에 따른 결과를 가져와서 감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오늘 득점에 행운이 따르기도 했다.
그 상황에서 슈팅을 때린 거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공격수는 일단 슈팅 시도가 많아야 한다. 상대 자채골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았다. 골이 터지고 전광판에 원래 득점자 옆에 축구공 모양이 떠야하는데 계속 그게 뜨지 않아서 신경이 쓰였다.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했는데도 신경이 쓰이더라. 그래서 심판에게도 경기 도중에 혹시 내 골이 맞는지 물어봤다.

전반전에 몇 차례 기회를 놓쳤는데.
예전 같으면 그런 거에 대해서 신경쓰고 스트레스 받았을 텐데 감독님이 그런 걸 컨트롤을 잘 해주신다. 실수해도 만들면 된다고 하기 때문에 크게 실망하진 않았다. 전반전에 득점하지 못한 건 “아쉽다” 정도였다.

홈에서는 팬들 앞에서 승리하자고 이야기했다는데.
동계훈련 때부터 몇 년 동안 개막전에 승리가 없었고 늘 시즌을 연패로 시작해서 그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 게 너무 힘들다고 생각했다. (염)기훈이형과 (김)민우형이 “결과를 무조건 얻어내자”고 했다. 감독님이 그런 걸 밖에서 잘 이끌어 주신다.

이번 시즌 투톱을 자주 쓸 것 같은데 잘 맞는 파트너는.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니콜라오하고도 투톱을 서봤고 제리치와도 함께 해봤다. 작년에 (한)석희와 (염)기훈이형하고도 투톱을 해봤다. 어느 선수와 뛰건 내가 다 맞출 수 있다. 니콜라오하고도 잘 맞고 (유)주안이 하고도 잘 맞춰가고 있어서 긍정적이다.

지난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8강에 오른 게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 원동력이 됐나.
내가 생각했을 땐 K리그 어떤 팀이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갔어도 잘 했을 거 같다. K리그가 AFC 챔피언스리그보다 훨씬 더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AFC 챔피언스리그 8강이 잘했다면 잘한 걸 수도 있지만 나는 그 과정에 대해서 더 많은 생각을 했다. 과정과 서로 맞춰가면서 신뢰감이 쌓인 거에 대해서 감사했다. 그런 느낌을 이어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니콜라오는 팀에 잘 적응하고 있나.
내가 수원에서 외국인 선수들을 많이 봤지만 개인 능력이 니콜라오가 탑 클래스인 것 같다. 개인 기술이 워낙 좋다. 몸만 올라오면 좋은 옵션이 될 것이다. 외국인 선수들이 다 성격이 좋아서 잘 적응하고 있다.

올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수원에서 많은 골을 넣지 못했다. 항상 수원이라는 팀의 공격수는 외국인 선수와 경쟁했다. 조나탄, 타가트와 경쟁했고 올 시즌에는 제리치와 경쟁해야 한다. 공평하게 그 선수들과 똑같이 기회를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해서 내가 희생하려고 한다. 그래야 해야 경기에 나갈 수 있다. 연차가 쌓기고 경험이 쌓이다보니 이제는 득점에도 집중하고 싶다. 목표는 외국인 선수들과 경쟁해서 가장 많은 골을 넣는 것이다.

이제는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의미로 해석해도 될까.
수원이라는 팀이 국내 선수가 성장하고 발전해서 해외에 나가고 스타가 되기보다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에 늘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수원삼성 유소년 출신으로서 늘 아쉬웠다. (권)창훈이 형도 못해봤지만 (김)태환이 같은 선수가 K리그에서 영플레이어상도 받았으면 좋겠다. 다같이 성장해서 더 높은 수준의 축구를 하고 싶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qYs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