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김호영 “이찬동, 팀 합류 9일됐지만 활약 준수했어”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광주FC 김호영 감독이 이찬동의 활약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광주FC는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개막전에서 김건희에게 후반 5분 한 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김호영 감독은 광주FC 데뷔전에서 패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호영 감독은 “이찬동은 합류한지 9일밖에 안 됐고 모험이었지만 과감하게 기용했는데 중원에서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펠리페가 높이와 파워, 스피드와 기술이 좋은 선수인데 펠리페가 있었더라면 상대에 부담을 줬을 것이다. 결장이 아쉽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호영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첫 경기를 원정경기로 치렀다. 수비적인 안정감을 가지면서 역습을 노리고 상대의 기술적인 미드필더들을 봉쇄하기 위해서 노력했다. 그런 부분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지만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뛰어줬다. 공격력이 개선된다면 좀 더 좋은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 슈팅 기회를 많이 허용했지만 윤보상의 선방이 있었다. 아쉽게도 자책성 짙은 골로 실점하면서 패했다. 이른 시간에 실점을 해서 경기에 차질이 있었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새로 합류한 이찬동의 활약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나.
이찬동은 합류한지 9일밖에 안 됐고 모험이었지만 과감하게 기용했다. 조금 더 시간적으로 발을 맞췄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뭐 중원에서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펠리페의 결장이 아쉬울 것 같다.
펠리페가 높이와 파워, 스피드와 기술이 좋은 선수인데 펠리페가 있었더라면 상대에 부담을 줬을 것이다. 결장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어서 국내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우리 선수들은 가진 역량에서 최선을 다했다.

다음 경기에는 펠리페가 출장할 수 있나.
다음 울산전에는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 아직은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3vG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