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내주고 동점골 만든 대구 김진혁 “포지션은 팀 사정 따라”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김진혁이 롤러코스터 같았던 90분을 회상했다.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수원FC의 경기는 원정팀 수원FC가 전반전 양동현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홈팀 대구에서 김진혁의 동점골이 터지며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이날 대구 김진혁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전반전에는 수원FC 양동현의 선제골을 만들게 되는 페널티킥을 내줘 고개를 숙였지만 이후 후반전에 공격적인 포지션으로 전환해 팀에 승점 1점을 안기는 귀중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다음은 대구 김진혁의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홈 개막전을 승리로 마무리했으면 좋겠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 그래도 지지 않고 내가 무승부에 보탬이 될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오늘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아무래도 첫 경기라서 그런지 나 또한 기대를 많이 했다. 전반전에 실수가 나와서 팀에 피해를 줬다. 개인적으로도 빨리 떨쳐내자고 했지만 쉽지 않은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에 잘 털어내서 득점해 팀의 무승부에 보탬이 될 수 있었던 것 같다.

입대 전에도 공격수로 뛰었다. 도대체 당신의 포지션은 어디인가?
항상 말하지만 나는 수비수를 선호하고 있다. 하지만 팀 사정에 따라서 어느 자리여도 내가 뛰어야 한다. 공격수와 수비수 모두 준비하고 있다.

후반 공격 투입 전 이병근 감독에게 들은 이야기가 있는가?
경기장 안에서 특별한 지시는 없었고 훈련할 때나 생활할 때 하시는 말씀이 “두 자리 다 병행해야 한다. 항상 생각하고 있어달라”고 하신다. 그래서 평소에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dVf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