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K리그2 만만하다고 생각 안해”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산=홍인택 기자] 김천상무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김태완 감독이 K리그2 무대를 경계했다.

김천상무를 이끄는 김태완 감독은 27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김천상무의 경기가 열리기 전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위와 같이 말했다.

김태완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나름대로 잘 준비했다. 개막전은 어느 팀이어도 힘들다”라며 “안산도 준비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시즌을 시작하면서 오늘 경기를 시작으로 리그를 주도하고 경기를 주도하기 위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는 경기로 준비했다”라며 경기 각오를 밝혔다.

김천상무는 K리그2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K리그1은 물론 국가대표 선수들까지 보유하고 있는 선수단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김태완 감독은 “작년 K리그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었고 주목받는 건 사실이다”라면서도 “K리그2가 만만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김 감독은 “K리그2가 오히려 더 어렵다. 모두 승격을 위해 준비하는 팀이다. K리그1에서 잔류하는 것보다 K리그2에서 승격하는 게 더 힘들다. 그러므로 우리가 첫 단추를 잘 끼워야 된다”라면서 “선수들이 승리에 대한 강박보다 경기 자체를 즐겼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김천상무가 매우 강력한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반대로 K리그2 환경에 익숙한 자원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김태완 감독도 “코치로서는 경험했지만 감독으로서는 K리그2가 처음이다”라며 입을 열였다.

김 감독은 “그때 2부리그와 지금 K리그2는 완전히 다르다. 당시에는 전력 면에서 차이가 있었는데 지금은 1부에서 내려온 팀들도 많고 기술적인 차이가 많이 줄었다”라면서 “K리그2는 뛰는 양이 더 많다. 뒤도 안 돌아보고 달려드는 기세가 있어 자칫 말려들면 힘든 경기가 될 거 같다. 그럼에도 우리가 주도할 수 있게 경기를 잘 준비했다. 관심있게 지켜봐달라”라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김천상무로서의 첫 시작이다. 김태완 감독의 마스크도 김천의 네이비 색으로 바뀌었다. 김 감독은 “상주에 10년 있다 와서 김천상무라는 이름이 아직 입에는 잘 안붙는다”라면서도 “김천 시장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전폭적으로 지원해주셨다.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올해는 더 많이 노력해야 할 거 같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Dzv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