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코로나 검사 전원 음성, 여자 프로배구 리그 정상 운영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현대건설 코로나19 검사가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면서 여자 프로배구 리그 운영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6일 오전 “오늘부터 진행할 V-리그 여자부 경기를 정상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한국배구연맹에 따르면 앞서 지난 25일 현대건설 배구단 운영 대행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 경기가 열린 20일 수원체육관에는 오지 않은 대행사 직원 B씨가 21일 확진자로 판명됐고, 대행사 다른 직원들도 검사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의 검사 결과에서 의문점이 발견돼, A씨는 24일 다시 한번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5일 확진 판정이 나왔다.

보건소에서는 A씨와 21일부터 접촉한 인사를 ‘밀접 접촉자’로 분류했다. V-리그 여자부 경기가 중단될 뻔한 위기였다. 연맹 측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역학 조사관의 조사 결과, 접촉자의 범위가 리그 진행에 지장이 없으면 내일(26일) 여자부 경기를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방역 당국의 역학 조사 결과 자가격리 기간 중 확진자의 이동동선이 없었다는 판단애 리그를 정상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 현대건설의 코로나19 검사가 전원 음성 판정됨에 따라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 경기는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게 됐다.

한국배구연맹은 “추가 확진자 발생 예방 및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선수단 관리와 경기장 방역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C0M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