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축구 전설’ 앙리, 몬트리올 감독 사퇴 후 행선지는?

앙리, 모나코, 리그앙
ⓒ AS 모나코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프랑스 축구전설’ 티에리 앙리가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CF 몬트리올 감독직에서 사퇴했다.

몬트리올은 26일(한국 시간) “앙리 감독이 가족 문제로 감독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현역 시절 아스널, FC바르셀로나, 뉴욕 레드불스 등에서 공격수로 맹활약한 앙리는 2016년 벨기에 축구 국가대표팀 수석코치로 임명되며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벨기에의 준결승 진출을 도운 그는 친정 AS 모나코의 지휘봉을 잡으며 감독으로 데뷔했다. 하지만 경험 부족 및 성적 부진으로 4개월 만에 물러났고 몬트리올 감독에 부임한 뒤 지도자로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 플레이오프 진출했고 북중미 챔피언스리그(CONCACAF) 8강까지 이끌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가족이 있는 영국으로의 왕래도 쉽지 않았고 결국 고민 끝에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감독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앙리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작년은 가장 힘들었던 한 해였다. 코로나19로 아이들을 볼 수 없었으며 제한적인 사항으로 어려움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팀을 떠나는 것이 슬프다. 응원해 준 팬, 선수, 구단 관계자들에게 고맙다”라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앙리는 최근까지 잉글랜드 챔피언십 소속 본머스 감독의 후보직으로 올랐으나 무산되었다. 대신 스코틀랜드 리그 소속 셀틱으로 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NZN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