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주목한 이재영-이다영의 ‘학폭’ 과거, 체육계 스캔들도 재조명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학교 폭력(학폭)’ 과거로 중징계를 받은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흥국생명) 쌍둥이 자매 사건에 주요 외신들도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 한국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 스캔들도 재조명 되었다.

전세계의 배구 소식을 전하는 ‘월드오브발리’는 15일(현지 시각)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가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쫓겨났다”고 보도하면서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진화하려 했지만 비판 여론은 오히려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웃 나라인 일본 스포츠 매체들도 이 사건에 집중했다. 한 매체는 “한국 배구대표팀의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과거가 드러나 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라면서 “한국의 인기 쌍둥이 배구 선수, 중학교 시절 학폭으로 대표팀서 추방” 등의 제목으로 내용을 전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쌍둥이 배구 스타가 학교 폭력 과거가 알려지면서 한국 국가대표팀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전하며 “한국이 하계와 동계 올림픽 10위 안에 드는 스포츠 강국이지만 여전히 신체적, 언어적 폭력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데일리 메일은 또한 코치진과 선배 등으로부터 가혹행위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故 최숙현(철인 3종) 선수, 코치로부터의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한 심석희(쇼트트랙) 선수, 체육계 미투 1호로 꼽히는 김은희(테니스) 코치를 ‘최근 한국 체육계 괴롭힘 스캔들’ 사례로 소개하면서 한국 체육계의 민낯을 재조명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프랑스24’는 AFP 통신 보도를 통해 쌍둥이 배구 스타의 학폭 사건과 후속 대응을 전했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한국 여자배구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결정적 역할을 한 쌍둥이 배구 스타가 약 10년 전의 학교 폭력에 발목을 잡혀 국가대표팀에서 뛸 수 없게 됐다”라고 보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qWs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