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학폭’ 논란에 이낙연도 한마디 “체육계 인권 사각지대 될 수 없어”

ⓒ Flickr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계속해서 불거지는 프로배구 선수들의 학교 폭력 논란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직접 거들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프로배구 선수들을 중심으로 터져 나오는 ‘학폭’ 논란에 대해 “유명 배구선수들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사건이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라며 “엄정한 대응과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겠다”라고 전했다.

최근 배구계에서는 여자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에 이어 남자배구 OK금융그룹의 송명근 심경섭 등도 학창시절 학교폭력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국회는 지난해 체육계의 만연한 폭력을 막기 위해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했다”며 “(하지만) 법만으로는 부족하다. 성적 지상주의에 따른 각종 인권침해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적 지상주의에 따른 각종 인권침해를 뿌리 뽑아야 한다”며 “체육계가 공정 가치의 불모지대나 인권의 사각지대가 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또한 “스포츠 인권을 강화하려는 절박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다시는 그런 일이 없기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도록 저희도 다시 챙기겠다”며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향해서도 “학창 시절 씻기 힘든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SD3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