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동접 27,000명’ 성공적인 eK리그 마무리한 연맹의 노력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테헤란로=홍인택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eK리그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대회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연맹의 노력이 컸다.

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렸다. 해당 대회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됐다. 3위는 제주유나이티드로 플레이한 변우진, 차현우, 원창연이 세트 스코어 3-1로 포항을 꺾었다. 대전하나시티즌으로 대회에 참가한 신보석, 최승혁, 김시경이 안산그리너스를 꺾고 최초로 열린 eK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은 글로벌 게임회사 EA스포츠의 ‘FIFA온라인4’를 기반으로 하는 e스포츠 대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하는 대회다. KT, LG전자, EA코리아, NEXON, 하이퍼X, 현대오일뱅크 등이 후원에 참여했다.

해당 대회는 실제 K리그 22개 구단을 대표하는 3인 1조의 한 팀이 우승을 위해 결전을 치르는 형태다. 조별리그를 통해 상위 8팀을 뽑고 8강에 오른 팀들은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컵에 도전한다. 토너먼트 부터는 5판 3선승제로 이루어진다.

기존의 축구팬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고 흥미가 떨어지는 대회가 될 수도 있었다. 실제 선수들이 아닌 e스포츠 선수들이 K리그 선수단을 통해 FIFA 게임 대회를 치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실제 프로스포츠의 유입 과정은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 과거에는 실제로 운동을 즐기면서 자연스럽게 프로스포츠와 친숙해지는 경향이 있었다면 최근에는 e스포츠나 실제 게임을 통해 프로스포츠와 가까워지는 경향이 나타난다. 대회 개최를 기획한 연맹 측도 이 맹점을 꿰뚫어봤다.

연맹 측은 전세계에서 펼쳐지는 FIFA e스포츠 대회의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 벤치마킹을 위해 노력했다. 연맹 측 관계자는 “프리미어리그나 미국프로축구(MLS) 같은 경우도 FIFA 게임을 통해 대회를 개최하고 있는 추세였다. 최근 세계적인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우리나라에도 eK리그를 도입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며 대회 기획 의도를 전했다.

관계자는 이어 “국내에도 FIFA 시리즈의 인기가 높고 e스포츠에 대한 관심도 높다. 젊은 층의 팬들을 K리그로 흡수하는 데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K리그 팬들도 새로운 콘텐츠를 통해 온라인에서도 K리그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봤다”라며 기획 초기 기대 효과를 전했다.

연맹 측의 예상은 어느 정도 적중했다. 지난 9일까지 열렸던 4강전까지 해당 대회를 시청한 총 누적시청자수는 260만 명 이상이다. 대회 평균 최대 시청자수는 약 23,679명을 기록했다. 네이버 등 대형 포털 플랫폼이 아닌 인터넷 방송 위주의 아프리카tv 플랫폼 독점으로 제공됐다는 점에서 기존 K리그 팬들 보다 신규 유입 팬들이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해석된다.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 중에는 이미 e스포츠에서 이름을 날린 선수들도 있다. 그들의 팬들도 자연스럽게 eK리그의 주 시청자로 흡수될 수 있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어려웠던 점도 있다. 1부리그 팀과 2부리그 팀의 능력치 차이는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게다가 신규 유입 시청자들에겐 K리그 선수들만으로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점도 있다. 대회 측은 이런 면들을 고려해 ‘쿼터제’를 진행하기로 했다. 손흥민이나 호날두, 메시, 김민재 등 기존 팀에 속하지 않은 선수들 뿐만 아니라 고종수나 고정운 등 전설적인 선수들까지 한 팀에서 뛰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한편으로는 이런 모습이 기존 일부 축구팬들에게 반감을 사기도 했지만 e스포츠만의 장점이 한껏 발휘된 장면이다.

운영 측면에서는 대회 비용 마련이 가장 어려웠던 점 중 하나다. 연맹 측이 eK리그 출범을 알렸을 당시만 해도 대회 이름은 ‘eK리그 2020’이었다. 네이밍 스폰서 체결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상황이다. 그러나 대회 개최 이후, 즉 대회가 진행되는 가운데에서도 연맹 측은 대회 비용 마련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현재 대회 명칭에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들어가게 된 것도 연맹의 노력이 이끌어낸 결과다. 더불어 대회 우승 상금 1,000만원을 비롯한 게이밍 장비, EA챔피언스컵(EACC) 한국대표 선발전 예선 진출권까지 대회 특전으로 준비할 수 있었다.

대회의 3,4위전이 펼쳐진 제주 변우진, 차현우, 원창연, 포항의 이재욱, 조윤준, 고형민의 경기는 공식 채널에서만 17,000여 명이 동시에 시청했다. 결승전이 펼쳐진 안산 김유민, 김경식, 정수창, 대전의 신보석, 최승혁, 김시경의 경기는 약 27,000명의 시청자들이 함께했다.

연맹 측 관계자는 “계속해서 보완하고 수정해서 좋은 대회로 만들어가겠다.10월부터 진행된 구단 선발전부터 시작해서 FIFA온라인 유저 분들이 K리그에 관심을 갖게 됐고 여러가지 문의 사항을 주셨다. K리그를 접하지 못했던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K리그를 알릴 수 있어서 뜻 깊었다”라면서 “개인 방송을 하시는 분들도 있었는데 구단 대표팀이 된 이후 실제 구단의 팬분들이 그 방송에 참여하셔서 응원해주시는 모습도 뜻 깊었다. 전체적으로 K리그와 e스포츠의 융합을 통해 추구한 부분을 보완하고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테니 좋은 이야기를 전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운영 소감을 전했다.

연맹 측은 게임에 사용하는 선수 쿼터나 경기 운영 방식 면에서 여러 요소들을 보완할 예정이다. 해외 선수 카드 사용 측면에서 중복 선수를 줄이기 위해 드래프트를 도입하거나 구단 대표 선발전에서 K리그 선수들을 더 사용할 수 있도록 쿼터를 줄일 계획도 갖고 있다. 경기 방식 측면에서는 e프리미어리그 등을 참고하는 등 K리그에 맞는 부분을 더 연구할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전반적인 콘텐츠 갈증이 심화된 가운데 해당 대회는 화제성과 함께 e스포츠와 K리그의 가능성을 엿본 대회가 됐다. 더불어 K리그의 주요 과제인 신규 팬들의 유입 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연맹 측은 매년 해당 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실력있는 게이머들이 K리그의 매력을 알리고 게임 시장에 있는 팬들을 K리그로 연결해줄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wWS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