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그리너스, 대전 꺾고 eK리그 초대 챔피언 등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테헤란로=홍인택 기자] 안산그리너스를 플레이한 김유민, 정수창, 김경식이 eK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16일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렸다. 해당 대회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안산그리너스로 대회에 참가한 김유민, 정수창, 김경식이 대전하나시티즌을 3-2 세트 스코어로 꺾고 최초로 열린 eK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은 글로벌 게임회사 EA스포츠의 ‘FIFA온라인4’를 기반으로 하는 e스포츠 대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하는 대회다. KT, LG전자, EA코리아, NEXON, 하이퍼X, 현대오일뱅크 등이 후원에 참여했다.

결승전은 5판 3선승제로 개인전과 다인전이 교대로 펼쳐졌다. 초반 승기는 대전이 잡았다. 대전 최승혁과 신보석, 김시경이 연달아 안산을 잡았다. 이어진 개인전에서 안산 김유민이 대전 김시경을 잡으면서 안산이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진 다인전에서는 두 팀 모두 0-0 무승부로 이어져 승부차기에 돌입했으나 기술적인 문제로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대전이 승리하면 대회가 마무리되는 상황. 그러나 안산이 승부차기에서 대전을 꺾으면서 5세트로 이어가게 됐다. 최종적으로 김경식이 신보석을 2-0으로 꺾으면서 대역전을 일궈냈다.

팀을 우승으로 이끈 선수들은 메달과 함께 우승 상금 1,000만원을 받는다. 각종 게이밍 장비와 더불어 EA 챔피언스컵 한국대표 선발전 예선 진출권도 함께 특전으로 받는다. 동시에 구단 e스포츠 대표팀으로도 위촉된다.

한편 최초로 열린 eK리그의 챔피언 트로피는 우승을 차지한 안산그리너스로 전달될 예정이다. 안산 관계자는 “너무 기쁘다. 비록 K리그 우승은 아니지만 eK리그라도 우승해서 좋은 기운 받아서 K리그2에서도 좋은 활약을 이어가겠다. 팬들에게도 좋은 결과를 안겨주게 돼서 기쁘다”라면서 “트로피 관련 콘텐츠 면에서도 기획을 계획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au4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