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김영욱 “전남 원정 라커룸 시설, 이적하고 처음 알았죠”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김영욱이 드라마틱한 한 해를 돌아봤다.

<스포츠니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주 김영욱이 솔직담백한 입담을 선보였다. 그는 <스포츠니어스> 방송 채널을 통해 진행된 화상 라이브 인터뷰에서 과거 친정팀 전남에서의 추억과 제주에서의 한 시즌을 회상했다.

2020시즌을 앞두고 김영욱의 앞길은 험난해 보였다. K리그 데뷔 이후 오직 전남에서만 뛰다가 제주로 이적했기 때문이다. 새 팀에 대한 적응은 쉽지 않아 보였다. 김영욱도 “전남을 떠날 때 정말 쉽지 않았다. 내가 눈물이 많은 편은 아닌데 눈물이 계속 쏟아질 정도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게다가 제주라는 곳은 낯설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제주의 첫 인상은 그리 좋지만 않았다”라면서 “제주행 비행기 안에서 멀미를 정말 심하게 했다. 그리고 그 날 따라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제주의 첫 인상은 무언가 따뜻한 느낌이 아니라 차가웠다”라고 밝혔다.

그래도 그는 빠르게 팀에 녹아들었다. 동료들 덕분이었다. 김영욱은 “처음에는 적응을 잘 하지 못했다”라면서도 “하지만 전남 시절부터 알던 이창민부터 시작해 주민규 등 새로 제주에 합류한 선수들이 함께 많이 도와줬다. 그 덕분에 제주에 적응을 잘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김영욱은 친정팀 전남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광양축구전용경기장으로 처음 원정을 떠났을 때를 기억하고 있었다. 그는 “살면서 처음으로 경기장의 홈 라커룸이 아니라 원정 라커룸으로 들어갔다”라면서 “그 때 광양의 원정 라커룸이 이렇게 좋지 않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이것이 홈 이점인가 싶었다”라고 웃었다.

그래서 김영욱은 제주에서 더 열심히 뛰었다. 그는 “전남에서 키운 선수가 다른 팀에서 더 성장하고 더 잘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면서 “제주는 강등당한 이후 곧바로 다시 승격에 성공했다. 정말 대단한 일이다 K리그2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쉽지 않은 무대라는 것을 강조했다. 모두가 하나가 되어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승격했다”라고 평가했다.

벌써부터 김영욱은 2021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아직 쉬는 기간이지만 불안하다. 빨리 훈련을 시작해 몸을 만들고 싶다”라고 말한 그는 “과거 제주 팬들이 강등의 아픔을 많이 느꼈을 것이다. 이번 시즌은 작은 보답이 된 것 같다. 내년에는 K리그1에서 좋은 경기 결과도 챙기고 AFC 챔피언스리그를 노릴 만한 수준에 오르겠다. 코로나19로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Xb6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