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셋 빠진 흥국생명, 도로공사에 막혀 시즌 첫 연패


ⓒ KOVO 제공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무섭게 질주 중이던 흥국생명이 리그 2연패의 늪에 빠졌다.

흥국생명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한국도로공사와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3-25, 26-28, 21-25) 완패를 당했다. 이로써 리그 개막 후 거침 없는 리그 10연승을 달렸던 흥국생명은 5일 펼쳐진 GS칼텍스전 세트스코어 2-3 패배에 이어 리그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도로공사전에서 흥국생명은 주축 선수들 없이 경기를 치렀다. 우선 어깨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있는 외국인 선수 루시아가 이날 경기에 결장했다. 더불어 핵심 레프트 이재영 역시 이날 경기 전 갑작스러운 고열 증세를 보임에 따라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만약의 경우를 고려해 이재영의 쌍둥이 동생인 세터 이다영 역시 이날 경기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렇듯 주축 선수들이 대거 결장한 상황이었기에 흥국생명은 힘 한 번 쓰지 못하고 도로공사에 완패를 당했다. 김연경이 양 팀 통틀어 두 번째에 해당하는 21득점을 올리며 분전했고 이주아와 김미연 역시 힘을 보탰지만 결국 패배로 경기를 마쳤던 이유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고열 증세로 경기에 결장했던 이재영이 검사 결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다. 이에 따라 흥국생명 구단은 혹시 모를 경우에 대비해 자가격리에 돌입했던 이재영의 자가격리 조치를 해제했다. 가슴을 쓸어내린 흥국생명은 오는 18일 IBK기업은행을 홈으로 불러들여 분위기 반전에 도전한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OXz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