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곱 명 포함’ 하나원큐 K리그2 2020 베스트 11 공개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하나원큐 K리그2 2020 베스트 11이 공개됐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아산정책연구원에선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 2020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프로축구연맹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K리그2 선수 11명의 이름을 발표했다. 치열했던 경쟁에서 함박웃음을 지은 팀은 제주다. 제주는 무려 일곱 명의 선수가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베스트11 – GK : 오승훈(제주)

오승훈은 올해 25경기에 나와 20골만 내주며 제주의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오승훈의 경기당 실점은 0.8골로, 이는 올 시즌 15경기 이상 출전한 K리그2 골키퍼 중 가장 낮은 수치다. 무실점경기는 9회으로, 10회를 기록한 박준혁(전남)에 이은 2위다. 2015년 K리그에 데뷔한 오승훈은 올해 처음으로 시즌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안았다.

※ 투표결과(오승훈) : 감독 10표 중 8표, 주장 10표 중 7표, 미디어 75표 중 68표 / 환산점수 81.27점

■ 베스트11 – DF : 안현범, 정우재, 정운(이상 제주), 조유민(수원FC)

제주 안현범은 올 시즌 22경기 출장,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안현범은 주로 오른쪽 사이드백으로 출장해 제주의 오른쪽 라인을 책임졌다. 19라운드 대전전에서는 결승골을 기록하며 라운드 MVP에 뽑히기도 했다. 안현범의 베스트11 수상은 지난 2018시즌 아산무궁화 소속으로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렸던 데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이다.

※ 투표결과(안현범) : 감독 10표 중 6표, 주장 10표 중 9표, 미디어 75표 중 62표 / 환산점수 19.52점

제주 정우재는 21경기에 나와 3골 4도움을 올렸다. 안현범이 제주의 오른쪽 측면을 담당했다면 정우재는 왼쪽 측면을 책임졌다. 제주는 정우재가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정우재는 2016시즌 대구 소속으로 베스트11 수비수 부문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가 두 번째 수상이다.

※ 투표결과(정우재) : 감독 10표 중 3표, 주장 10표 중 6표, 미디어 75표 중 40표 / 환산점수 12.08점

제주 정운은 팀내 필드플레이어 중에서는 이창민과 함께 가장 많은 24경기에 출장하며 제주의 수비를 이끌었다. 주로 센터백으로 출장한 정운은 탁월한 대인방어와 위치선정으로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였다. 정운은 2016시즌에 이어 두 번째 베스트11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 투표결과(정운) : 감독 10표 중 3표, 주장 10표 중 4표, 미디어 75표 중 29표 / 환산점수 9.12점

수원FC 조유민은 올 시즌 24경기에 출장하여 K리그2 선수 중 가장 많은 인터셉트(78회)와 슛블락(18개)을 기록하며 수원FC의 핵심 수비자원으로 활약했다. 2018시즌 K리그에 데뷔한 조유민은 개인 통산 처음으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 투표결과(조유민) : 감독 10표 중 8표, 주장 10표 중 4표, 미디어 75표 중 45표 / 환산점수 15.00점

■ 베스트11 – MF : 공민현, 김영욱, 이창민(이상 제주), 백성동(경남)

공민현은 올 시즌 23경기에 나와 본인의 개인 통산 시즌 최다골인 9골을 터뜨렸다. 도움 3개까지 더한 공민현의 공격포인트는 12개로 팀내 최다다. 공민현은 2013년 K리그 데뷔 이후 8시즌 만에 처음으로 베스트11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 투표결과(공민현) : 감독 10표 중 2표, 주장 10표 중 5표, 미디어 75표 중 35표 / 환산점수 9.92점

김영욱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장해 K리그2 최다인 7도움을 기록했다. 김영욱은 올 시즌 ‘도움왕’ 타이틀에 이어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제주는 김영욱이 도움을 기록한 5경기에서 4승 1무를 거뒀다. 김영욱이 시즌 베스트11을 차지한 것은 2010년 데뷔 이후 처음이다.

※ 투표결과(김영욱) : 감독 10표 중 7표, 주장 10표 중 8표, 미디어 75표 중 40표 / 환산점수 16.58점

이창민은 24경기에서 4골 2도움을 올리며 제주의 중원을 책임졌다. 이창민은 루즈볼이 된 공의 소유권을 가져오는 ‘획득’이 333개로 리그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7시즌 K리그1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으며, K리그2에서 베스트11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 투표결과(이창민) : 감독 10표 중 9표, 주장 10표 중 9표, 미디어 75표 중 62표 / 환산점수 21.77점

백성동은 26경기에 나와 9골 2도움을 기록하며 경남의 올 시즌 돌풍을 이끌었다. 9골은 개인 통산 최다이며, 경남은 백성동이 골을 터뜨린 8경기에서 5승 2무 1패를 거뒀다. 백성동은 지난 2017년 수원FC 소속으로 K리그 무대를 밟은 지 4년 만에 베스트11에 뽑혔다.

※ 투표결과(백성동) : 감독 10표 중 7표, 주장 10표 중 3표, 미디어 75표 중 52표 / 환산점수 14.43점

■ 베스트11 – FW : 레안드로(서울 이랜드), 안병준(수원FC)

레안드로는 26경기에서 10골 5도움을 기록했다. 공격포인트는 15개로, 안병준(25개), 안드레(대전, 16개)에 이어 3위다. 또한, 슈팅으로 이어진 마지막 패스를 의미하는 ‘키패스‘를 K리그2에서 가장 많은 41번 성공시키며 서울이랜드의 공격을 이끌었다. 레안드로는 K리그 데뷔 첫해 베스트11에 뽑혔다.

※ 투표결과(레안드로) : 감독 10표 중 5표, 주장 10표 중 4표, 미디어 75표 중 15표 / 환산점수 17.50점

안병준은 25경기 출장해 2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안병준은 3라운드 충남아산전, 11라운드 대전전, 16라운드 서울 이랜드전, 26라운드 경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려 올 시즌 총 네 번의 멀티골 경기를 펼쳤다. 또한 지난 29일 경남과의 K리그2 플레이오프 경기에서는 후반 54분 극적인 페널티킥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수원FC의 승격을 이끌었다. 2019년 수원FC에 입단하며 K리그에 데뷔한 안병준은 2시즌 만에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 투표결과(안병준) : 감독 10표 중 9표, 주장 10표 중 9표, 미디어 75표 중 71표 / 환산점수 45.93점

하나원큐 K리그2 2020 베스트11

GK: 오승훈(제주)
DF: 안현범, 정우재, 정운(이상 제주), 조유민(수원FC)
MF: 공민현, 김영욱, 이창민(이상 제주), 백성동(경남)
FW: 레안드로(서울 이랜드), 안병준(수원FC)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dGK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