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플레이어’ 제주 이동률 “약이 되는 조언 준 남기일 감독께 감사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제주 이동률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 2020’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영플레이어상’은 기존의 신인상을 계승하여 2013시즌에 신설된 상으로, 2013년부터 2019년까지는 K리그1에서만 시상이 이뤄졌다. 최근 K리그2에서 뛰는 23세 이하 젊은 선수들의 비중이 늘고 활약 또한 두드러짐에 따라 연맹은 올해 4월 이사회를 거쳐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신설했다. 많은 기대와 관심 속에 K리그2 초대 영플레이어상의 영광은 제주의 이동률에게 돌아갔다.

이동률은 K리그2 10개 구단 감독 10표 중 9표, 주장 10표 중 6표, 미디어 75표 중 51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100점 만점 기준으로 환산한 점수에서 이동률은 72.20점으로 경쟁 후보 서울이랜드 이상민(21.27점), 안산 최건주(3.53점), 전남 하승운(3.00점)을 크게 앞섰다.

이동률은 K리그 데뷔 2년차인 올 시즌 14경기에 나와 5골 3도움을 기록하며 소속팀 제주의 K리그2 우승에 기여했다. 올 시즌 초반에는 많은 기회를 잡지 못했으나, 7월 이후 출장기회를 늘려가며 제주 측면 공격의 새로운 옵션으로 등장했다. 이동률은 8월 26일 부천과의 경기에서 본인의 프로 데뷔골을 터뜨린 데 이어 8월 29일 안양전에서는 멀티 골을 기록하며 17라운드 MVP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이동률은 올 시즌 영플레이어상 수상과 동시에 소속팀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시상식장에서 이동률은 “일단 영플레이어상에 대해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 경기까지 수상 조건을 딱 맞춰 채우게 됐는데 믿고 기용해주신 남기일 감독님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항상 약이 되는 조언들로 나를 조금이나마 발전시켜주셨다. 그래서 이 상을 받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항상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게 해주시는 제주 코칭스태프 분들과 창민이 형, 현범이 형, 한진이 형을 비롯한 선수들에게도 감사드린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응원해주는 친구들과 어머니께도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올 시즌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웃으며 끝낼 수 있게 되어 행복했던 한 해로 내게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더 발전할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마쳤다.

※ 영플레이어 투표결과

이동률(제주) : 감독 10표 중 9표, 주장 10표 중 6표, 미디어 75표 중 51표 / 환산점수 72.20점

이상민(서울E) : 감독 10표 중 1표, 주장 10표 중 2표, 미디어 75표 중 23표 / 환산점수 21.27점

최건주(안산) : 감독 10표 중 0표, 주장 10표 중 1표, 미디어 75표 중 1표 / 환산점수 3.53점

하승운(전남) : 감독 10표 중 0표, 주장 10표 중 1표, 미디어 75표 중 0표 / 환산점수 3.00점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xR0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