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로상’ 제주 정조국 “남기일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패트리어트’ 정조국(제주)이 K리그2 대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하며 18년 동안의 화려했던 프로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정조국은 30일(월)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K리그2 대상시상식 2020’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정조국은 이날 공로상 수상 소감으로 “그동안 축구선수로 살아가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라운드에서 받은 사랑을 이제는 그라운드 밖에서 계속 보답하고자 한다”라며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정조국은 대신고등학교 졸업 후 2003년 안양LG(현 서울)에 입단하여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며, 첫해부터 32경기 출장 12골 2도움을 기록하며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2020년까지 K리그에서만 총 17시즌을 활약하며 개인 통산 K리그 392경기 출장 121골 29도움을 기록,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리그의 인기와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일조했다.

정조국은 서울, 경찰청, 광주, 강원, 제주 등 총 5개 팀에 몸담으며 K리그 우승 2회(2010, 2012 서울), K리그2 우승 1회(2020, 제주), FA컵 우승 1회(2015, 서울), 리그컵 우승 2회(2006, 2010 서울) 등 총 6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또한 정조국은 각급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활약했고, 지난 2011년~2012년에는 프랑스 리그에 진출해 AJ오세르와 AS낭시에서 활약하기도 했다.

정조국은 2016년 광주FC 소속으로 총 31경기 출장 20골을 기록하며 최다득점상, 베스트11 공격수 부문, 최우수선수상을 휩쓸었다. 리그 우승팀이나 준우승팀 소속이 아닌 선수가 해당 시즌의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사례는 현재까지 정조국이 유일하다. 또한 K리그에서 신인상, 최우수선수, 최다득점상을 모두 수상한 선수는 정조국과 이동국, 신태용 3명 뿐이다.

정조국은 2016년 광주에서 ‘제2의 전성기’를 함께한 남기일 감독의 부름을 받아 올 시즌 제주유나이티드에 합류하여 제주의 K리그2 우승과 승격에 기여했다. 정조국은 선수 생활의 마지막 시즌을 함께 한 제주 구단과 동료들, 그동안 성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그동안 정말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같이 구슬땀을 흘렸던 선후배들에게도 진심 어린 마음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조국은 “오늘 공로상을 받았는데 그동안 수상했던 개인상 중에서 가장 뜻깊은 상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제2의 인생을 펼쳐나갈 정조국으로 여러분의 사랑 잊지 않고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시상식장에서 정조국은 “먼저 이렇게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권오갑 총재, 한웅수 총장님, 프로축구연맹 모든 직원들께 감사드린다. 아주 오랜 시간 K리그를 위해 열심히 했다. 이제는 드디어 내가 내려놔야 할 시기라고 생각하고 공식적으로 발표를 하게 됐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 부모님에게 감사드린다. 나를 프로선수로 만들어주신 조광래 감독님에게 굉장히 감사하다. 나의 끝을 좋게 마무리시켜주신 영광스러운 자리를 만들어주신 남기일 감독님 굉장히 감사드린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시간 동안 축구선수를 보냈는데 앞으로 더욱 더 멋진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집에 있는 가족들에게 너무 감사드린다. 항상 나 때문에 많은 희생을 했는데 한 가정의 남편으로서 멋진 남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팬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더 배우고 경험해서 멋진 지도자로 돌아오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pdG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