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안병준 “내 이적설? 아직 나도 들은 얘기 없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기자] 극적인 페널티킥 결승골로 수원FC의 승격을 이끈 안병준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 즉답을 피했다.

안병준의 소속팀 수원FC는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플레이오프 단판 승부에서 전반 26분 최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막판 안병준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강등 네 시즌 만에 다시 K리그1으로 향하게 됐다. 경기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안병준은 수훈 선수 자격으로 기자회견에 참여했다. 다음은 안병준과의 일문일답 전문.

경기 소감.
마지막에 진짜 극적인 마무리로 승격을 이뤄낼 수 있어서 기쁘다. 솔직히 전반전부터 경기를 하면서 우리의 반응이 늦다는 걸 느꼈다. 오히려 경남의 움직임이 좋았던 것 같다. 먼저 실점을 하고 나서 정신적으로 흔들리는 시간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도 전반 끝나고 모두 같이 얘기하면서 “아직 괜찮다. 우리가 남은 후반 45분을 하면서 무조건 한 골 넣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렇게 후반전에 들어갔다.

후반전에 솔직히 내용적으로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경기를 하면서 실수가 나와도 서로 격려하면서 마지막까지 했던 결과가 이렇게 나온 것 같다.

페널티킥을 차기 전에 어떤 생각을 했나?
VAR을 주심이 보러 갔을 때 정신적으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페널티킥을 차면 거의 경기가 끝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이런 장면에서 골을 넣는 게 진짜 가치가 있는 선수다라는 말을 스스로에게 마음 속으로 말했다. 그래서 집중해서 찰 수 있었다. 골이 들어가고 나서는 너무 기뻤다.

김도균 감독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안병준이 골을 못 넣어도 괜찮았을 것이다”라는 말을 했다.
넣을 거라는 생각밖에 하지 않고 있었다.

K리그2 득점왕이 K리그1에서도 흐름을 이어가는 경우가 많았다.
K리그2에서 잘했다고 해서 K리그1에서도 잘할 수도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쉬운 리그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조금 더 내 자신도 많이 발전해야 K리그1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올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치며 많은 팀들이 영입을 원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선수들도 가끔 그런 농담 식으로 얘기를 한다. 하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들은 얘기는 없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것도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올 시즌을 되돌아본다면?
올해 김도균 감독님이 새로 오시고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오며 팀 분위기가 작년과 많이 달라졌다. 솔직히 1년간 리그를 하면서 좋지 않은 시기도 솔직히 있었다. 그럴 때 선수들과도 그렇고 감독님과도 “지금 좋지 않은 걸 더 좋게 해나가자”라는 긍정적인 분위기가 올해는 많이 있었던 것 같다. 솔직히 운도 많이 따른 것 같다.

올 시즌 자신의 점수를 매긴다면?
80점을 주겠다. 내 스스로 만족할 수 있었던 시즌이긴 하다. 그러나 몇 경기를 하면서 내 자신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걸 느꼈다. 그런 점에서 85점 정도 주겠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09q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