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내년 거취? 약속했기에 당연히 이곳”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잠실=전영민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한 시즌 소회를 밝혔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는 2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전남드래곤즈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3분 쥴리안에게 선제 실점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전반 종료 직전 터진 레안드로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1점을 추가한 서울이랜드는 동시간대 펼쳐진 대전과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둔 경남, 대전과 승점 39점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며(경남-40점, 대전-36점, 서울이랜드-33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다음은 정정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전문.

경기 총평.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콘셉트를 가지고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도, 구단도 최선을 다했다. 하나가 됨을 볼 수 있었던 계기로 삼겠다. 이걸 시작으로 하겠다. 플레이오프에 가게 되면 조금 더 선수들이 발전되고 자신감을 가진 상태로 내년을 대비할 수 있었겠지만 나부터 다시 준비하도록 하겠다. 부족한 부분을 보완, 발전시켜서 내년에는 꼭 원하는 승격에 다가가도록 하겠다.

시즌 중 결정력 부족에 아쉬움을 토로했는데 이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어떤게 필요할 것이라 보나?
동계훈련 때 이것만 해야 할 것 같다. 빌드업, 파이널 서드에서의 패턴 플레이를 만들어야 한다. 결국은 집중력과 골을 넣을 수 있는 부분을 동계 때 발전시켜야 한다.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선 그 부분에서 노력해야 한다. 숙제인 것 같다. 발전시키도록 하겠다. 내년에는 승점을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

감독 부임 후 서울이랜드가 많이 바뀌었다. 한 시즌 스스로에 대한 평가는?
내가 이렇게 말하면 어떻게 해석하실지 모르겠지만 결과를 만들 수 있겠다는, 할 수 있겠다는 부분을 경험했다. 조금 더 발전하면 좋을 것 같다. 우리가 꼴찌였었다. 선수들이 서로 신뢰를 가지고 믿음을 가지고 했다. 충분히 발전됐다고 본다. 아쉽다. 사실 승점이 똑같지 않나? 지금 알았다. 오늘은 냉정하게 판단다. 기회가 올 거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경기를 못 잡았다. 발전시키겠다. 내년에는 충분히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프로에서의 첫 시즌이었는데 본인에게 점수를 준다면?
좋지도 않고 나쁘지도 않은 50점인 것 같다. 치고 올라가는 게 유능한 지도자인데 그러지 못했다. 나도 배웠고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겠다. 그 경험이 내년에는 결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싶다.

국내외 여러 팀들이 감독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다른 건 모르겠지만 나도 여러 이야기를 듣긴 했다. 그런 이야기들이 있을 순 있다. 감히 말하지만 약속을 했다. 만약 내가 팀을 이끌고 1부리그로 갔다면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은 더 만들어야 할 시기다. 충분히 그럴 여지가 있다고 본다.

가더라도 잘 만들고 내년에 깔끔하게 가겠다. 상도덕이 있다. 책임감을 가지고 하겠다. 아쉽긴 아쉽다. 한 단계 올라선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많은 것을 경험했다. 앞으로 지켜봐달라. 내년에는 발전된 모습을 꼭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Khl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