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코로나19 사태 후 축구선수 게임 중독 급증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해당 사진과 본문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축구선수들의 게임 중독이 급증했다”라는 보도가 나와 시선이 집중된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보도에서 “코로나19 창궐 이후 축구인들의 게임 중독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에 의해 치료를 받으려는 선수들이 상당히 늘어나고 있다”라면서 “영국 최고 게임 중독 상담자 중 한 명인 스티브 포프가 이 소식을 전해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데일리 메일’은 “스티브 포프는 현재 게임 중독과 관련해 15명의 프로 선수들과 30명의 세미 프로 선수들을 돕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축구 리그가 중단되기 전이었던 지난 봄 그가 통화했던 사람들의 3배에 달하는 숫자다. 영국축구협회 역시 구단들로부터 선수들의 게임 중독에 관해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포프는 직접 사태의 심각성을 언급했다. “통제 불능 상태로 상황이 치닫고 있다”라고 전한 포프는 “내 곁으로 오는 선수들의 숫자는 영국 내에서 첫 번째 봉쇄 조치가 있던 이후 세 배가 되었다. 축구리그가 멈추고 축구선수들이 달리 할 일이 없어졌을 때, 그들에게 게임이 더욱 매력적인 것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포프는 “축구선수들은 강박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는 동시에 그 누구보다도 더 많은 개인 시간을 가지고 있다. 정신적으로 파괴될 수 있는 것이다. 게임 중독은 조용한 전염병이다. 이런 것들을 커버할 수 있는 큰 지원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 게임 중독은 심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srK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