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살에 데뷔골’ 성남 마상훈 “생애 처음 느껴보는 감정”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성남=전영민 기자] 중요한 순간에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마상훈이 벅찬 소감을 남겼다.

마상훈의 소속팀 성남FC는 3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최종 라운드의 승자는 성남이었다. 성남은 전반 31분 이동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20분 홍시우의 동점골과 후반 32분 마상훈의 역전골로 부산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성남(승점 28점)은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이날 센터백으로 선발 출격한 마상훈은 후반 32분 그림 같은 역전골로 팀을 K리그1에 생존시켰다.

경기 후 마상훈은 <스포츠니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진짜 우리 11명 뿐 아니라 뒤에 있는, 경기에 나가지 못한 선수들과 감독님, 코치님, 구단 직원 분들이 모두 염원했던 승리를 해서 행복하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승리 소감.
오늘 진짜 우리 11명 뿐 아니라 뒤에 있는, 경기에 나가지 못한 선수들과 감독님, 코치님, 구단 직원 분들이 모두 염원했던 승리를 해서 행복하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오늘 경기 선발을 통보 받고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준비를 했는지?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고 자력으로 K리그1에 남으려고 1주일 동안 진짜 전술 훈련을 많이 했다. 선제 실점을 하며 약간 포기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전반전 끝나고 선수들과 “포기하지 말자. 할 수 있으니 하자”는 말을 했다. 선수들끼리 서로를 믿어서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시즌 막판에 기회를 많이 받았다.
올해 초반에 왔을 때 내가 자신 있어 하는 것을 잘 못했다. 그래서 많이 힘들었는데 감독님께서 꾸준히 믿어주시고 훈련 때도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내가 잘하는 몸싸움과 관련해서도 “잘하고 있다. 자신 있게 해라”라고 주문해 주셔서 그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싸우고 준비했다.

K리그 데뷔골이 중요한 순간에 터졌다.
사실 작년 마지막 경기에서 골을 넣었는데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가 됐다. 골을 넣고 싶다는 생각을 경기 전부터 하고 있었다. 주위 사람들이나 코칭스태프도 “분위기가 좋다. 네가 골을 넣을 것 같다”고 해주셨는데 사실 골을 넣은 그 자체보다 팀의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생애 처음 느껴보는 감정이다.

득점 과정에서 어시스트를 준 홍시후와는 어떤 대화를 했나?
전반전에 시후에게 좋은 기회가 있었는데 득점이 안 됐다. 시후가 주눅이 들까봐 “자신 있게 하라”라고 말을 했다. 득점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면 시후가 날 보고 준 건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어시스트를 했다. 경기 후에 시후와 별 말 없이 찐하게 안았다.

팬들에게 한마디.
시즌 초반에는 내가 잘하는 것보다는 내가 잘하지 못하는 것들을 많이 보여줬던 것 같다. 솔직히 팬들에게 욕도 많이 먹고 기도 죽었었는데 팀 동료들과 코칭스태프들이 날 더 단단하게 만들어줬다. 다시 팀에 기여를 하게 됐는데 내년에는 슬럼프 없이 시즌 초반부터 준비 잘해서 팀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내년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Kbk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