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등’ 부산 이기형 “인천전 결과로 선수들이 부담감 가졌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성남=전영민 기자] 한 시즌 만에 다시 K리그2로 향하게 된 부산아이파크 이기형 감독대행이 고개를 숙였다.

이기형 감독대행이 이끄는 부산아이파크는 3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최종 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31분 이동준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중반 성남에 내리 두 골을 내주며 1-2로 패배했다. 이로써 승점 추가에 실패한 부산은 리그 최하위로 쳐지게 되며 승격 한 시즌 만에 다시 K리그2로 향하게 됐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기형 대행은 “일단 부산 팬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하고 싶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후반에 실점을 하는 바람에 패배를 하게 됐다”라고 경기 총평을 전했다.

다음은 이기형 대행과의 일문일답 전문.

경기 총평.
일단 부산 팬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하고 싶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후반에 실점을 하는 바람에 패배를 하게 됐다.

가장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선수들이 나름 이겨내려고 많은 준비를 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는데 극복을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이 크다.

선제골을 넣어 유리한 흐름이었는데 후반에 결과가 좋지 않았다.
전반전 끝나고 나서 후반에 더 많은 것을 준비하고 집중하자고 얘기를 했는데 그런 점에서 선수들이 너무 부담감이 많지 않았나 생각한다.

인천전 역전패가 분수령이 됐다고 보나?
선수들이 오늘도 열심히 준비했지만 인천전에서 더 많은 걸 준비하고 그 경기에서 더 많은 에너지를 쏟고 열심히 했다. 더 좋은 경기를 하고 인천전을 마무리지었으면 좋았을 텐데 오늘 선수들이 더 많은 부담감을 갖고 경기를 했다.

부산의 두 번째 강등이다. 또 다시 이런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 무엇이 필요하다고 보나?
우리 선수들이 다른 팀에 비해 부족해서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선수들이 1부리그에 올라왔을 때 경기 흐름에 있어서 보완을 조금 더 하면 좋은 팀으로 거듭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ZJp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