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코로나19 양성에도 경기장 난입한 터너 조사 착수


ⓒ FOX sport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에도 우승의 기쁨을 주체 못하고 그라운드로 들어간 LA다저스 베테랑 저스틴 터너의 행동에 분노를 표시했다.

터너의 소속팀 LA다저스는 2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글로브 라이브 필드에서 펼쳐진 탬파베이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3-1 승리를 거두며 32년 만에 감격적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우승 직후 다저스 베테랑 터너의 행동이 논란이 됐다. 터너는 이날 경기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받고 선수단과 즉각 격리됐다. 하지만 이후 팀이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자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그라운드로 난입했다.

경기장으로 뛰어든 터너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선수단과 기쁨을 나눴다. 더불어 자신의 아내와 입맞춤을 하기도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터너는 경기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좋다. 나는 아무런 증상도 없다. 당신들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감정들을 나는 경험했다. 이 팀이 자랑스럽다. 월드시리즈 챔피언이 된 것에 대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터너를 보는 세간의 시선은 곱지 않다. 특히 우승 세리머니에 참가하기 위해 그라운드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터너가 자신을 막던 보안요원의 제지를 무시했다는 점이 알려지며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터너는 주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격리됐다. 팀의 우승을 축하하고 싶은 그의 욕망을 이해할 수는 있지만 현장으로 들어가려던 터너의 결정은 잘못됐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그는 모든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렸다. 보안요원들이 그에게 문제를 제기하자 그는 단호하게 이에 불응했다. 이 문제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다저스 팀 동료들은 오히려 터너의 행동을 감싸는 모습이다. 다저스 우익수 무키 베츠는 “터너는 우리 팀의 일원이다. 다 잊어버려라. 우리는 그를 어떤 일에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라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멘트를 남겼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aVw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