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이 최우선’ K리그2 민감한 순위 싸움 속 연맹의 결단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아쉽긴 하지만 방역을 위해서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

K리그2의 일정이 조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2 대전 소속 선수 1명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대전의 정규라운드 잔여 경기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전 구단은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2주간 격리 조치를 했다. 다른 선수와 구단 직원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결정으로 인해 K리그2의 두 경기가 2주 이상 연기된다. 26라운드 대전과 안양의 경기는 기존 10월 31일(토)에서 11월 17일(화)로, 27라운드 경남과 대전의 경기는 기존 11월 7일(토)에서 11월 21일(토)로 연기된다. K리그2의 최종 라운드는 11월 7일에 다섯 경기가 모두 열릴 예정이었지만 미뤄졌다. 이와 함께 K리그1 승격 티켓의 향방을 가릴 승격 플레이오프도 함께 연기됐다. 준플레이오프는 기존 11월 18일(수)에서 11월 25일(수)로, 플레이오프는 11월 21일(토)에서 11월 29일(일)로 연기됐다.

따라서 K리그2 최종 라운드는 알맹이가 하나 빠진 모양새로 진행될 예정이다. K리그1과 K리그2 모두 최종 라운드는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진행된다. 최종 순위를 결정하는 민감한 순간인 만큼 외부 변수를 모두 제거하기 위함이다. 세계 다른 리그들도 최종 라운드는 대부분 이러한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 하지만 이게 깨지고 말았다.

게다가 대전이 한창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권에서 경쟁 중이다. 더더욱 민감할 수 밖에 없다. 현재 승격 플레이오프 티켓 두 장을 놓고 서울이랜드, 경남FC, 대전, 전남이 싸우고 있다. 한 경기에 순위가 바뀌는 상황이다. 그런데 승격 플레이오프의 경쟁자 대전의 두 경기가 연기되는 바람에 이것 또한 변수로 떠오를 수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하지만 축구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방역이다. 방역이 되어야 K리그도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 또한 “최종 라운드에 대해 고민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면서 “그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방역이 최우선이다.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서는 아쉽지만 경기 연기 예외를 둘 수 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이미 K리그는 시즌이 시작하기 전에 이런 상황을 대비한 매뉴얼을 만들었다. 4월 24일 열린 제 3차 이사회에서 결의된 내용이다. 선수단 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단은 연맹에 이를 보고하고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그리고 확진자와 접촉자는 최소 2주의 자가격리를 하고 해당되는 팀의 경기는 최소 2주일 이상 순연한다.

연맹 관계자는 “아쉽지만 합의한 원칙에 따라 가는 것이 최선이다”라고 전했다. 이제 더 이상의 연기가 없도록 추가 감염을 막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대전은 이제 2주 자가격리 기간 동안 단체훈련은 금지되고 격리 기간 종료 이후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해 음성 판정을 받은 관계자만 훈련과 경기에 참가할 수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AFC 챔피언스리그(ACL) 일정으로 인해 더욱 빡빡한 K리그1의 일정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현재 마지막 우승 경쟁과 생존 싸움이 걸려있는 K리그1은 최종 라운드 준비에 한창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도 계획대로 전주와 울산에 트로피를 보낼 예정이다. 관계자는 “자세히 말할 수 없지만 사람이 조심스럽고 안전하게 운반할 예정이다”라고 웃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C9U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