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전설’ 전북 이동국, 전격 은퇴 선언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전북현대의 살아있는 레전드 이동국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26일 전북 이동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아쉬움과 고마움이 함께 했던 올 시즌을 끝으로 저는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았던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습니다’라면서 ‘은퇴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오랜 생각 끝에 내린 결정입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동국은 ’2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그라운드 안팎에서 수많은 분들의 격려와 사랑으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정말 고맙고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하면서 ‘비록 한 분 한 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해드릴 수 없지만 그 마음만큼은 언제나 가슴 깊이 오래도록 간직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동국은 과거를 추억했다. 그는 ‘푸른 잔디의 경기장을 나섰던 기억, 유니폼을 입고 뜨겁게 제 이름을 불러주셨던 팬들의 환호, 그리고 팬들과 함께했던 모든 기쁨과 영광의 순간들… 수많은 기억을 이제는 추억으로 간직하며 가슴에 깊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아직 FA컵 결승전과 AFC 챔피언스리그가 남아있지만 K리그1에서 이동국이 뛰는 모습은 다가오는 대구FC와의 경기가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국 또한 ‘다가오는 홈경기가 등번호 20번을 입고 팬 분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먹먹해 옵니다’라면서 ‘마지막까지 축구선수 이동국란 이름으로 최선을 다해 뛰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이동국은 전북 뿐 아니라 K리그에서도 살아있는 전서로 꼽힌다. 1998년 포항스틸러스를 통해 K리그에 발을 들인 이동국은 K리그에서 포항과 광주상무, 성남일화, 전북을 거치며 K리그 통산 547경기 228골 77도움을 기록했다. 그 중 전북에서만 K리그 360경기 164골 48도움을 기록했다. 이제 전북에서 뛰는 K리그 361번째 경기가 그의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5bN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