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실수’ 전남 박준혁 “이런 경기는 태어나서 처음”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기자] 전남드래곤즈 수문장 박준혁이 팀의 승리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박준혁의 소속팀 전남드래곤즈는 1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골 폭풍을 몰아치며 4-3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전남(승점 36점)은 단숨에 리그 3위로 도약했다. 이날 전남 수문장 박준혁은 두 번째와 세 번째 실점 과정에서 불안한 플레이로 위험을 자초했다. 하지만 팀의 승리로 웃으며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준혁은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것 같다. 우리와 경쟁하고 있는 팀들이 전날 경기를 했는데 여기서 우리가 이기면 3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조금 더 집중을 하려고 했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박준혁과의 일문일답 전문.

이런 경기를 해본 적이 있나?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것 같다. 우리와 경쟁하고 있는 팀들이 전날 경기를 했는데 여기서 우리가 이기면 3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조금 더 집중을 하려고 했다. 중요한 경기라는 생각에 힘이 들어가서 이런 실수가 나왔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경기인 것 같다.

전반 끝나고 동료들이 무슨 이야기를 해줬는지?
안 좋은 소리를 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다들 괜찮다고 다독여주고 “팀에 많이 공헌했으니 오늘은 우리가 도와주겠다”고 하면서 팀원들이 옆에서 컨트롤을 해줬다. 그래서 후반전에 집중하면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팀의 결승골이 터졌을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솔직히 말하면 좋기도 했지만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팀이 나아가는 방향에 도움이 되어야 하는데 내 실수로 팀이 자칫 안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었다. 그런 부분에서 팀 동료들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원래 발기술이 좋은 스타일 아닌가?
원래는 좋지 않은데 감독님들이 그런 걸 선호하시고 또 현대축구가 발기술이 안되면 골키퍼도 되지 않는 추세라서 많이 연습하고 노력해서 많이 좋아졌다. 하지만 오늘은 실수가 있었어서 아쉬운 것 같다.

두 번째 골 실점 과정에서 넘어졌는데 혹시 잔디에 문제가 있었나?
두 번째 골을 내줄 때는 잔디에 문제가 있었다기보다는 내 발에 걸려서 공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았다. 그래서 실수가 나왔던 것 같다.

경기 후 어떤 대화를 동료들과 나눴는지?
애들은 즐겁게 경기를 했던 것 같다. 내가 실수를 해서 분위기가 그렇게 됐지만 전반 끝나고 팀 동료들이 “경기 재밌다. 걱정하지 말아라. 우리가 골을 넣어주겠다”라고 했다. 오히려 내 실수가 팀원들이 하나로 모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9g8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