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안산 김태현 “가장 힘든 순간? 아직 오직 않았다”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태현이 득점에 대한 기쁨보다는 남은 세 경기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그리너스는 18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9분 터진 김태현의 귀중한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 승리로 안산은 충남아산을 10위로 끌어내리면서 8위로 올라섰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안산그리너스 김태현은 “올 시즌이 거의 끝나가지만 아직 가장 힘든 순간은 오지 않았다”면서 “남은 세 경기가 가장 힘들 것이다. 준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마지막에 웃을 수 있는지 없는지가 달려있다”고 진지하게 답했다.

다음은 안산그리너스 김태현과의 일문일답.

오늘 경기 소감은.
꼴찌 싸움에서 너무나도 중요한 경기였다. 양 팀 다 중요한 걸 잘 알고 있었다. 이 경기를 얼마나 절실하게 임하느냐에 따라서 결과가 따라온다고 굳게 믿고 있었다.

득점 장면을 되짚어 본다면.
측면에서 펠리팡이 힘이 좋아서 펠리팡한테 믿고 줬던 게 잘 통했다. 정확한 상황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 상대 수비가 실수한 건지 경합에서 이긴 건지는 기억이 안 난다. 운이 좋게 내 앞에 공이 떨어졌다.

수비수인데 올 시즌 두 골을 넣었다.
따로 득점에 비결이 있다기 보다는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한 주 동안 절실히 준비했다. 어시스트도 아니고 골까지 기록하게 돼 더 뜻깊다.

오늘 득점 이후 주변의 축하를 많이 받았을 것 같다.
아직 휴대폰을 열어보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아무래도 축하 연락이 많이 왔을 것 같다. 원래 골을 많이 넣는 선수에게는 당연한 일일 수 있어도 나에게는 득점이 특별한 일이다. 아무래도 부모님과 가족이 가장 기뻐하지 않을까 싶다.

동료들 중에서는 누가 가장 기뻐했나.
아산에 있다가 우리 팀에 온 민준영이 가장 기뻐했다. 경기장에서는 친정팀을 상대로 해서 그런지 기쁜 표현을 하지 않았지만 내 뒤에 와서는 “너무 기쁘다”고 하더라. 준영이와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알고 지냈던 사이였고 학창시절에도 대회 때마다 만났었다. 안산이라는 팀에서 함께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

김길식 감독은 김태현을 공격적으로 기용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를 앞두고 따로 하신 말씀은 없으셨다. 지난 주 훈련 때 공격적으로 한 번 올라갔었는데 오늘 감독님께서 그 부분을 기대하신 것 같다. 그 믿음에 부응해서 나도 너무 기쁘다.

올 시즌도 마무리가 돼 간다. 이제 세 경기만이 남았는데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 있다면.
아직 가장 힘든 순간은 오지 않았다. 남은 세 경기가 가장 힘들 것이다. 준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마지막에 웃을 수 있는지 없는지가 달려있다.

오늘 경기가 꼴찌 탈출을 위해 두 팀 모두에 중요한 경기였다.
꼴찌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우리 팀 스스로가 지금까지 안 하던 이야기를 세밀하게 했다. 선배가 후배한테 지시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후배가 선배한테도 필요한 이야기를 하자고 대화를 했다. 그게 잘 통했던 것 같다.

남은 세 경기에 임하는 각오는.
우리 선수들은 남은 세 경기에서 전승을 목표로 두고 있다. 결과는 우리가 마음대로 할 수 없다. 다만 한 경기 한 경기 과정에서부터 최선을 다하겠다. 그래야 한 주의 끝에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한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osI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