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서울 조영욱, 득점 후 박주영과 나눈 대화는?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성남=김현회 기자] FC서울 조영욱이 득점 상황에 대한 비화를 전했다.

FC서울은 1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조영욱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서울은 올 시즌 K리그1 생존을 확정지었다. 서울은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의 부진도 털어냈다. 서울은 8승 4무 13패 승점 28점으로 8위로 올라섰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조영욱은 “측면에서 공이 전환되고 김진야가 크로스를 올리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해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서 “그래서 골대 앞으로 많이 들어갔다. 그 슈팅 직전에 주영이 형이 ‘흘려’라고 했는데 내가 욕심을 냈다. 주영이 형이 골이 들어간 뒤 ‘흘렸으면 큰일 날뻔했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다음은 조영욱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
팀이 중요한 경기였고 이번 경기가 잘되면 생존을 확정지을 수 있는 경기인 걸 선수들이 워낙 잘 알고 있었다. 간절했던 경기였다.

득점 상황에 대해 되짚어 보자면.
측면에서 공이 전환되고 김진야가 크로스를 올리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해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래서 골대 앞으로 많이 들어갔다. 그 슈팅 직전에 주영이 형이 “흘려”라고 했는데 내가 욕심을 냈다. 주영이 형이 골이 들어간 뒤 “흘렸으면 큰일 날뻔했다”고 하더라.

감독대행이 팀을 이끌고 있는데 코칭스태프와 어떤 이야기를 많이 했는지.
김호영 감독대행이 사퇴하시고 코치님들께서 선수들을 편하게 해주시려고 노력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좋게 작용한 것 같다. 선수들도 코칭스태프의 마음을 알고 하나로 잘 뭉쳤기 때문에 좋은 경기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서울이 정식 감독 없이 잔류 경쟁을 했다. 선수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했을 것 같은데.
감독 자리가 공석인 자체가 선수들도 많이 안타까워 하는 부분이다. 그렇지만 감독님이 안 계신다고 해서 안 좋은 경기를 하면 선수들의 자존심이 더 상할 것이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주려고 했는데 그런 게 오늘 잘 나온 것 같다.

11월에 AFC 챔피언스리그가 카타르에서 열린다. 이 대회에 대해 동료들과 이야기 해본 적이 있는지.
선수들끼리는 일단 AFC 챔피언스리그보다는 리그 생존에 중점을 맞췄다. AFC 챔피언스리그가 늦춰지면서 신경을 덜 쓰는 부분이 있었는데 생존을 확정지어서 마음 편하게 리그 두 경기 마무리하고 AFC 챔피언스리그도 잘 준비하고 싶다. 나도 서울 입단하고 첫 AFC 챔피언스리그다. 2월에 열렸던 경기에서는 부상을 당해서 못 나갔다. 처음 나가는 대회인 만큼 잘 준비해서 경기하고 싶다.

파이널A 팀과의 차이는 어디에 있다고 보나.
선수들의 자신감에서 차이가 있는 것 같다. 파이널A에 진출한 팀은 선수 개개인이 자신감이 있는 것 같다. 우리가 상위 스플릿 경쟁할 때 그런 게 떨어졌다. 공이 왔을 때 뭘 해야할지 혼란스러웠던 점도 있고 앞으로 갈 걸 뒤로 가는 경향도 있었다. 그 팀들은 자신 있게 돌파나 슈팅하는데 우리는 그런 게 부족했다.

2018년 승강 플레이오프를 할 때도 득점으로 팀의 생존을 이끌었는데 이번에도 결승골을 넣었다.
2018년에도 그렇고 올해도 그렇고 중요한 경기에서 골을 넣을 수 있다는 게 기쁘다. 올해 팀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해서 이런 경기에서 골을 넣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전방 측면이나 가운데 어디나 다 소화할 수 있다.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게 나의 목표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yVd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