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넣고 기쁜 와중에 ‘벌금’ 먼저 생각한 제주 정우재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정우재의 골 뒤풀이는 다 이유가 있었다.

지난 28일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전남드래곤즈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정우재가 멋진 활약을 선보였다. 그는 후반 24분 팀이 앞서가는 선제골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박스 밖으로 흘러나온 공을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그는 달려오는 팀 동료들을 격하게 쫓아내는 독특한 골 뒤풀이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골 뿐만 아니라 정우재는 올 시즌 제주에서 쏠쏠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정우재가 버티고 있는 제주의 측면은 그만큼 든든하다. 일각에서는 국가대표팀에도 차출돼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그만큼 정우재가 잘해주고 있는 것이다. 올 시즌 제주의 1위 질주에는 정우재의 역할이 상당히 컸다고 볼 수 있다.

<스포츠니어스>와의 통화에서 제주 정우재는 먼저 지난 전남전 득점 장면을 먼저 회상했다. 그는 “원래 훈련할 때 그런 상황을 가정하고 연습을 많이 했다”라면서도 “하지만 솔직히 실전에서 공이 내게 올 줄은 몰랐다. 갑자기 공이 오기에 ‘이건 차야겠다’라고 생각하면서 슈팅을 날렸다. 그것이 운이 좋게 들어갔다”라고 입을 열었다.

정우재는 그 골이 행운 또한 따랐다고 생각한다. 그는 “슈팅을 날릴 때 수비수가 페널티박스 안에 좀 많이 있었다”라면서 “저 수비수들만 뚫리면 골을 넣을 수 있다는 생각에 세게 찼다. 솔직히 차는 순간 잘 맞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슈팅 궤적을 보면서 전남 선수들을 지나가기에 이거는 골이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웃었다.

동료들도 정우재의 환상적인 골에 아낌없는 축하를 보냈다. 하지만 농담 또한 섞여 있었다. 정우재는 “동료들이 ‘훈련할 때는 나오지 않는 장면인데 실전에서 넣었다’라고 하더라”면서 “나보고 ‘실전용’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우재는 “실제로 그 장면에 대한 훈련을 많이 했지만 훈련에서 그렇게 골을 넣은 적은 그리 많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득점을 한 직후 격한 손짓으로 자신에게 달려오는 동료들을 쫓아냈다. 이 뒤풀이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정우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골 뒤풀이에 대한 제재가 있다고 들었다. 과도하게 뒤풀이를 하면 벌금을 받는다고 하더라”면서 “뒤풀이를 한 사람 뿐 아니라 함께 참여한 사람도 같이 벌금을 내야한다고 들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어 정우재는 “골을 넣은 순간 갑자기 그 생각부터 들더라”면서 “다 저리 가라고 오지 말라고 손짓했다. 내가 별 생각이 없었다면 몰려왔을 것 같다. 특히 안현범이 제일 가까이 있었는데 제일 올 것 같은 사람이었다. 함께 벌금내면 안되니까 다 뿌리쳤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최근 정우재의 활약은 놀라울 정도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일각에서는 국가대표팀 승선도 노릴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우재는 “그래도 그렇게 말씀해주시는 분이 계시니까 감사하다. 언제 한 번 직접 감사를 전하고 싶다”라면서 “축구선수 입장에서 국가대표팀에 가는 것은 꿈일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또한 “그런 이야기는 감사하고 나도 욕심도 난다. 그러나 겉으로 표현하는 것보다 내가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얘기에 너무 도취되지 않고 내가 있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다짐했다. 일단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가장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특히 제주가 1위를 달리면서 승격을 눈 앞에 둔 상황이라 정우재는 더욱 집중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그는 “사람들이 수원FC와의 경쟁에 부담감이 있을 것이라 말하는데 나는 오히려 부담감을 덜고 매 경기 우리의 경기만 하면서 집중하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면서 “워낙 팀이 단단해 진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 다들 그렇게 생각한다. 시즌 끝날 때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Lm5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