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의 미소 “라스의 맹활약, 굉장히 흡족해”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라스의 맹활약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도균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2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2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분 터진 라스의 선제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수원(승점 42점)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제주(승점 41점)에 승점 1점 앞서며 리그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도균 감독은 “승점 3점을 획득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정말 힘든 경기였다. 우리가 공격 자원들이 대거 이탈해서 공격에서 쓸 수 있는 선수들이 많이 없다. 안병준 선수도 그렇고 다닐로 선수도 그렇다. 모재현 선수도 마찬가지다. 다들 부상이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김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
승점 3점을 획득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정말 힘든 경기였다. 우리가 공격 자원들이 대거 이탈해서 공격에서 쓸 수 있는 선수들이 많이 없다. 안병준 선수도 그렇고 다닐로 선수도 그렇다. 모재현 선수도 마찬가지다. 다들 부상이다.

스피드 있는 선수들이 빠지다 보니까 공격 작업을 하는데 있어서 애로사항이 많다. 어쨌든 세트피스에서 우리가 운 좋게 득점을 해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제주와 경쟁 구도를 가져갈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 수비수들도 마지막까지 실점을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버텨줬다.

부상으로 결장한 안병준에 대해서.
지난 충남아산전 다음날 체크를 했는데 본인이 좋지 않다고 해서 병원 치료를 다시 받았다. 휴식이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을 내서 이번 경기에선 빠지게 됐다.

안병준이 빠진 상황에서 공격수들의 자리 이동이 있었는데?
말로니가 미드필더 자원인데 섀도우 스트라이커로 올려서 쓰고 있다. 그러다 보니 마사가 측면으로 빠지게 됐다. 마사는 잘할 수 있는 자리가 원래 섀도우 스트라이커인데 말로니를 올리다 보니 마사를 측면으로 빼는 상황이 생겼다.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서울E가 수비도 견고하게 하고 수비시에는 파이브 백을 써서 공간이 많이 생기지 않는다. 뒷공간을 노리자고 했는데 그런 부분에선 잘 됐다고 생각이 들지 않는다. 어제 세트피스 준비를 했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다.

라스의 득점이 계속해서 터지고 있는데?
여름에 합류한 라스가 지난 경기 두 골, 오늘 한 골을 넣어줘서 팀에 굉장히 도움이 되고 있다. 사실 라스를 두고 안병준 선수와의 공존이냐, 안병준의 백업이냐에 대해 고민을 했는데 공교롭게 안병준이 부상으로 빠지며 라스가 맹활약을 해주고 있다. 굉장히 흡족하다.

공격수의 한 방이 승부를 가른 것 같은데?
우리가 정말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 서울이랜드 역시 많은 기회를 잡았는데 축구라는 게 골을 넣어야 하는 경기다. 경기 내용을 떠나 양 팀 다 간절했던 경기다. 득점을 하냐 못하냐의 여부가 승부를 갈랐던 것 같다.

조원희의 팀 내 역할은?
조원희가 굉장히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같은 포지션의 이지훈뿐 아니라 팀 전체에 활력을 넣어주고 있다. 경기에 나서진 못하지만 뒤에서 선수들을 정말 많이 응원한다. 벤치에서도 선수들을 계속 응원하고 있다. 조원희가 경험 있는 선수로서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제주와의 순위 경쟁이 긴장감이 넘칠 것 같은데 선수들에게 강조하는 부분은?
1라운드에선 상대가 우리에 대한 분석이 조금 덜 되어서 우리가 강조했던, 하고자 하는 플레이가 나왔다. 2라운드 접어들면서는 상대가 우리를 분석하며 하고자 했던 플레이가 나오지 않고 있었다. 3라운드에선 결과를 내야 한다. 경기 내용보다는 결과에 대해 집중을 하고 있다.

“중간에 잘못될 수도 있지만 제주와의 경쟁 구도를 마지막까지 이어가자”라고 선수들에게 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크게 부담을 가지지 말라”고 한다. 말로 한다고 해서 선수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다이렉트 승격에 대한 부담은 가지지 말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하고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l8W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