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라스 “전북에서 마음고생? 그저 친구들 그리울 뿐”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수원FC 라스가 김도균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FC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원정팀 수원FC가 전반전 터진 라스의 두 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1위 제주유나이티드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다. 치열한 공방전 속에서 수원FC는 집중력의 차이를 보여주며 승리를 거뒀다.

이날 라스는 두 골을 몰아넣으며 맹활약했다. 전반 11분 감각적인 슈팅으로 수원FC에서의 첫 골을 기록한 라스는 전반 추가시간 충남아산의 뒷공간을 파고들어 정확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안병준이 부상으로 제외되며 공격에서 걱정거리가 있었던 수원FC지만 라스의 활약은 안병준의 공백을 깔끔하게 메웠다.

다음은 수원FC 라스의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첫 번째로 수원FC 데뷔골을 넣어서 너무 행복하다. 우리가 몇몇 선수들을 잃고 새로운 선수들과 함께 했는데 그래도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승점 3점을 얻게 되어 너무나도 기뻤다.

오랜만에 득점을 한 것 같다.
전북에서 뛸 당시 부산전에서 득점한 이후 기회를 많이 얻지 못했다. 이후 전북이 새로운 선수들을 영업했고 나는 새로운 계약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김도균 감독님이 좋은 기회를 줘 수원FC에 왔다. 전북에서 많은 경기를 뛰지 못해 수원FC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시간이 필요했다. 지난 경기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풀타임 경기였다. 감독님이 믿어준 덕분에 이번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감독님께 힘이 되어드리고 싶었다.

경기 전 김도균 감독이 “두 골 넣을 것이다”라고 했던 말이 적중했다.
기자회견에 들어오기 전에 김 감독과 만나 “정말 감독님 말이 이루어졌다”라고 했다. 감독님이 “최소 두 골을 넣을 것”이라고 했고 실제로 그렇게 됐다. 두 골 이후에도 더 넣고 싶었다. 한 골을 더 넣지 못해 아쉽지만 감독님 입장에서는 내가 두 골을 넣어 기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전북에서 수원FC로 넘어오면서 많은 마음고생을 했을 것 같다.
전북에서 이적하면서 마음고생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전북에서 좋은 친구들을 많이 사귀었고 그 친구들이 이적할 때 많은 도움이 됐다. 그 과정에서 친구들과 더 많이 교류할 수 있었다. 마음고생보다는 우정이 돈독해질 수 있는 시간이 됐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친구들이 굉장히 그립다.

전북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클럽이다. 나는 피지컬적으로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당연한 수순이다. 어쩔 수 없다. 심리적인 고생보다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생각한다.

K리그1과 K리그2를 다 뛰어봤다. 차이가 있는가?
두 리그를 모두 뛰면서 K리그1에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K리그2에도 많은 좋은 선수가 있다. 가장 큰 차이는 기술과 신체적인 차이가 K리그1이 조금 더 좋다고 생각한다.

네덜란드와 한국 무대를 비교한다면?
네덜란드와 K리그를 비교한다면 K리그는 백 파이브를 많이 활용하고 네덜란드는 4-3-3 전술을 많이 쓴다. 네덜란드는 기술적인 것을 중요시 하지만 K리그는 신체적인 부분과 전술적인 움직임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5eM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