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첫 번째 실점, 끝까지 집중했어야 했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성남=김현회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실점 장면의 아쉬움을 지적했다.

성남FC는 20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홈 경기에서 펠리페와 두현석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2로 패했다. 극적인 파이널A 진출을 노렸던 성남FC는 이로써 남은 다섯 경기를 파이널B에서 소화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남일 감독은 “광주가 상위 그룹에 들어가게 된 걸 축하한다”면서 “오늘은 승부를 봐야하는 경기에서 우리도 많은 기대를 했다. 측면 쪽에서 경기를 풀어주길 기대했는데 상대의 강한 압박 때문에 원했던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남은 다섯 경기는 파이널B에서 진흙탕 싸움이 될 것 같다.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가 강한 압박을 해올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이겨내지 못했던 게 아쉽다”면서 “실점 상황에서 우리가 너무 일찍 무너졌다. 그 실점 이후 우리가 원했던 대로 경기가 이뤄지지 않았다. 선수들한테 ‘심판이 휘슬을 불 때까지 집중하라’고 주문했는데 그 첫 번째 실점에서 임승겸의 순간 판단이 굉장히 아쉬웠다”고 전했다.

성남은 전반 12분 임승겸이 수비 집중력 부족으로 펠리페에게 첫 골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김남일 감독은 “수비수가 끝까지 상대를 따라갔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 수도 있는 장면이었다”면서 “선수가 이런 장면을 통해 스스로 느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전반 28분 윤용호과 교체된 이스칸데로프에 대해서는 “최근 경기에 나오지 못했지만 컨디션은 올라왔다고 판단했는데 경기 감각에 문제가 있었다. 위축된 경기를 해서 조기에 교체할 수밖에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김남일 감독은 “오늘 스리백을 구성하면서 이태희의 역할에 대해 많이 준비했다”면서 “지난 대구와의 경기에서도 수비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서 수비진에 이태희를 배치했는데 어려운 경기를 했다. 오늘 결과를 받아들이고 더 고민해 봐야한다. 올 시즌을 치르면서 생각과는 다르게 현실에 부딪히고 있다. 기술적인 면도 중요하지만 체력과 피지컬도 더 준비해야 한다. 이제 파이널B에서 한 경기 한 경기 피 말리는 승부를 해야한다. 늘 경각심을 갖고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ky06 입니다.